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맨손으로도 가능한 슬라이스 교정법
오른팔이 하는 실수를 왼손으로 바로잡자!
정리_류화승 기자,
의상_아디다스골프
여민선_ KLPGA 정회원
아마추어 골퍼들은 가장 큰 고민으로 슬라이스를 꼽는다. 대표적인 원인으로는 원활하지 않은 몸통회전, 그리고 ‘플라잉 엘보’ 일명 ‘치킨윙’ 자세를 손꼽는다. 플라잉 엘보는 백스윙톱에서 오른팔꿈치가 바깥쪽 즉 하늘을 향해 있는 모습을 말한다(위 오른쪽).

스코어를 줄이기 위해서는 반드시 슬라이스를 교정해야한다. 먼저 어드레스 자세부터 바로잡자. 어드레스 시 구부정하게 등을 구부리고 스윙을 시작하면 몸통회전의 범위가 짧아져 팔로만 스윙하게 되고 왼어깨는 빨리 열리면서 정확한 릴리스 티이밍을 놓치게 된다. 그 결과 슬라이스가 난다. 양팔은 편안하게 떨어뜨리되 등을 곧게 펴는 것을 확인하는 습관을 가지도록 한다.

오른쪽 겨드랑이가 몸에서 멀어진 플라잉 엘보는 결국 임팩트 시 클럽의 페이스가 열려 맞는 결과를 초래한다. 클럽을 잠시 놓고 어드레스 자세를 취한 뒤 오른손으로 왼손목을 잡고 백스윙을 하는 연습한다.

동작을 반복할수록 백스윙톱에서 왼팔꿈치가 지면을 향하고 오른쪽 겨드랑이가 떨어지지 않는 자세를 익히게 된다. 골퍼들은 플라잉 엘보가 팔 모양이 잘못됐기 때문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그렇지 않다. 백스윙 시 팔은 회전하고 있는데 몸통회전이 따라주지 않기 때문이다.

여민선 프로는 몸통회전이 원활하게 하기 위해 “스트레칭과 유연성을 기르는 데 시간을 투자하라”고 말했다.




TIP
스코어 카드만 잘 기록해도 스코어를 낮출 수 있다! 라운드 시 스코어카드에 스코어 말고 샷의 내용을 꼼꼼히 적어보자. 첫 번째 칸은 티샷, 두 번째 칸은 세컨드샷, 세 번째 샷은 그린에 온이 됐는지 만약 그렇지 않았다면 남은 거리가 얼마나 됐는지 그리고 어떤 웨지를 사용했는지도 빠짐없이 기재한다. 슬라이스샷은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화살표, 훅은 왼쪽으로 화살표, 그리고 토핑은 ‘톱’으로 기재하는 식이다. 그리고 마지막 네 번째 칸에는 퍼팅 수를 적는다. 그리고 연습장에서 내가 실수했던 샷을 기억하고 연습하는 것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