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10야드 더 멀리
요즘 나오는 대형 드라이버의 스위트스폿은 페이스의 중심보다 살짝 위쪽 상위 스코어링 라인에 가깝게 배치돼 있다. 그곳에 볼을 맞히면 볼이 높이 발사되면서 스핀은 줄어들기 때문에 샷거리를 최대화할 수 있다. 다음의 두 가지 연습법을 활용하면 스위트스폿을 좀더 일관되게 맞히면서 드라이버 샷거리는 증대시킬 수 있다.


연습 NO. 1: 볼에 접근하는 스윙아크를 평평하게

아주 높은 티를 사용할 때의 문제는 상체를 뒤로 기울이고 볼을 업스윙으로 맞히기 쉽다는 데 있다. 이럴 경우 페이스의 낮은 쪽, 즉 스위트스폿 아래에 볼이 맞게 된다. 접촉점을 높이려면 볼의 윗부분이 헤드 상단선과 수평이 될 만큼 티의 높이를 낮춘다. 그런 다음 드라이버샷을 열두 번 정도 한다. 처음 몇 번은 얇게 빗맞거나 뒤땅이 나올지도 모르지만 접근 각도가 서서히 평평해질 것이다. 코스에서는 티를 조금 높여서 볼의 약 1/4이 헤드 위로 올라오고 볼의 중심이 스위트스폿과 평행이 되도록 한다. 이렇게 평평한 아크를 그리면 드라이버의 스위트스폿을 보다 일관되게 맞힐 수 있다.


연습 NO. 2: 체중을 앞으로

스윙하는 내내 체중을 타깃 반대쪽 발에 유지하는 경향이 있다면 드라이버의 스위트스폿을 제대로 맞히지 못할 공산이 크다. 적절한 체중 이동을 몸에 익히는 건 의외로 쉽다. 앞에서 설명한 대로 티를 꽂고(볼의 중심이 실제 스위트스폿과 같은 높이가 되도록) 백스윙할 때 왼발을 지면에서 완전히 들어올린다. 그런 다음 왼발을 다시 내려놓는 것으로 다운스윙을 시작한다. 이렇게 왼발에 힘을 실으면서 체중이동을 시작하면, 스윙아크의 최저점이 왼발쪽으로 옮겨지면서 스위트스폿에 볼을 정확하게 맞힐 수 있게 된다. 완전한 체중 이동과 평평한 접근각도를 결합하면 페어웨이를 벗어나지 않는 미사일 샷을 구사할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