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좁은 페어웨이를 공략하는 최적의 방법
어떤 페어웨이는 너무 좁아서 마치 초록색 리본같이 좁아 보일 때가 있다. 나무들이 가까이 놓여있을 때는 더더욱 좁아 보인다. 좁은 착륙 지점을 무성한 덤불이 가리고 있어 시야가 잘 확보되지 않을 때는 말할 것도 없다. 이런 경우 좁은 페어웨이를 정확히 공략할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을 소개한다.

그립을 짧게 잡고 티는 높게 꽂는다

드라이버의 경우 그립을 2~2.5cm 정도 내려 잡고 티를 보통 때보다 약간 높게 꽂고 볼을 올려놓음으로써 볼이 헤드 위쪽으로 절반 정도 나오도록 한다. 그립을 내려잡으면 제어력이 높아지기 때문에 중심 타점에 볼을 맞힐 가능성이 높아진다. 티를 좀 더 높게 꽂으면 볼을 페이스의 윗부분에 맞힐 가능성이 높아지며, 이는 스핀을 줄여 샷이 일직선으로 똑바로 날아가게 해준다. 물론 드라이버로 좁은 페어웨이를 공략하기가 어려울 때는 발사각도가 높고 회전이 적은 3번 우드나 하이브리드를 이용해야 한다. 이 클럽들을 이용하면 제어력이 높아진다.


타깃을 정밀하게 겨냥한다

흰색 거리 말뚝이나 멀리 떨어져 있는 벙커와 같은 것을 이용해 타깃을 선정하고 볼 뒤쪽으로 약간 떨어진 지점에서 똑바로 타깃 라인을 바라보며 연습 스윙을 한다. 볼과 나무, 장애물은 무시하고 타깃 자체에만 초점을 맞추면서 자신이 만들어내고 싶은 샷의 형태를 상상한다. 볼에 다가서서 셋업한 후 공격적인 스윙을 한다. 자신의 결정을 굳게 믿는다. 자신이 세운 게임 계획을 굳게 믿을수록 스윙을 더욱 자신 있게 구사할 수 있다.


결승선 너머로 전력 질주한다

세계 최고의 단거리 주자들은 결승선을 넘어선 뒤에도 5야드 정도 더 전력 질주를 한다. 다운스윙 때도 똑같은 접근이 필요하다. 양팔을 가속시키며 피니시를 최대로 가져감으로써 오른어깨는 타깃이 되는 페어웨이를 향하게 하고 샤프트가 뒤로 넘어가 등을 비스듬히 사선으로 가로지르게끔 한다. 셋을 세면서 이러한 피니시 자세를 그대로 유지한다. 이는 임팩트를 통과할 때 스윙을 적절하게 가속시켜 주며, 그러면 페어웨이를 정확히 공략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