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러프에서 성공적으로 볼을 띄우는 법
하이브리드는 러프에선 기적의 클럽이다. 낮고 깊은 무게중심과 폭넓은 솔이 무성한 러프에서 볼을 쉽게 띄울 수 있도록 해주며, 가벼운 무게가 헤드스피드를 높일 수 있게 도와준다. 이 첨단 무기로 거친 러프를 강력하게 탈출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어깨를 가속한다

볼은 스탠스의 가운데 바로 앞쪽에 위치시키고, 체중은 왼발에 더 많이 싣는다. 그립을 2.5~5cm 정도 아래쪽으로 내려잡아서 제어력을 높이고 보통 때보다 좀더 볼 가까이 선다.

백스윙 때 클럽을 위로 꺾어 톱 단계 때 왼어깨를 이용해 클럽을 아래쪽으로 끌어당김과 동시에 오른어깨로 왼어깨를 민다. 이렇게 하면 헤드가 러프에 휘감기지 않고 무성한 러프를 뚫고 나가는데 필요한 스피드를 만들어낼 수 있다. 오른어깨를 턱 아래쪽으로 가져가 왼어깨를 따라가도록 한다. 이렇게 하면 양어깨를 계속 움직이며 피니시 단계로 진입할 수 있다. 어깨가 움직임을 멈추면 볼이 놓인 지점에서 헤드가 뒤로 젖혀지면서 러프에 휘감기게 된다.


양손을 풀어 놓는다

헤드가 강력하게 러프를 뚫고 나갈 수 있도록 하려면 공격적인 어깨의 회전 동작 이상의 것이 필요하다. 다시 말해 동시에 어느 정도 손의 스피드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선 적절한 릴리스 동작이 필수다. 그렇게 하려면 볼을 통과하면서 헤드를 릴리스할 때 오른손목을 숙여야 한다(즉 오른팔뚝을 왼팔뚝의 위로 틀어야 한다). 이렇게 하면 볼을 맞히고 폴로스루 단계로 진입할 때 왼손목의 뒤쪽이 약간 꺾이면서 헤드가 가속된다. 그 결과 클럽은 적절한 스윙플 레인 위에서 왼쪽으로 움직이게 되고, 이에 따라 러프를 통과할 때 헤드스피드가 최대에 이르게 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