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간단한 훅 탈출 방법
드라이버샷을 똑바로 멀리 치고 싶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이 1년에 걸쳐 소개하는 ‘김대현의 드라이버샷 정복하기’를 익힌다면 가능한 일이다.
정리_류시환 기자,
장소_태국 후아힌 임페리얼 레이크뷰CC
SWING SEQUENCE
김대현_ KPGA 투어 프로, 캘러웨이골프, 2012년 한국프로골프대상 베스트샷상
이번 레슨은 골프를 시작한 초급 골퍼와 드라이버샷을 다시 다듬고 싶은 골퍼에게 유용하다.

OB만 아니라도 좋다
드라이버샷을 페어웨이에 적중시키면 더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수 있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하지만 드라이버샷이 좌우로 휘어져 OB가 나면서 벌타를 받는 것이 대다수 아마추어 골퍼의 고민이다. 페어웨이는 아니더라도 적어도 OB는 면하고 싶은 마음이라면, 나아가 좀 더 멋진 드라이버샷을 치고 싶다면 1년 동안 소개되는 ‘김대현의 드라이버샷 정복하기’를 유심히 살펴보길 바란다. 간과해왔던 드라이버샷의 기본은 물론, 볼을 보다 멀리 때려내는 김대현의 비법이 소개되므로.

가장 큰 고민
“슬라이스를 잡았더니 이제는 훅이 난다.” 아마추어 골퍼 대다수가 슬라이스를 해결한 뒤 훅이라는 새로운 고민과 마주하게 된다. 슬라이스와 마찬가지로 볼이 크게 휘어지며 페어웨이를 벗어나 타수를 허비하게 만든다. 훅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해결 방법은 무엇일까.

해결책
훅은 크게 세 가지 형태다. 똑바로 날아가다가 왼쪽으로 휘어지는 훅과 왼쪽으로 출발해 왼쪽으로 크게 휘어지는 풀훅, 오른쪽으로 출발해 왼쪽으로 휘어지는 푸시훅이다. 김대현이 제시한 해결책은 슬라이스와 마찬가지로 스퀘어 임팩트와 사이드스핀 제거다.


훅이 만들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볼이 휘어지는 이유는 단순하다. 임팩트 때 페이스의 방향과 볼이 페이스에서 떨어지기 전 헤드의 이동이다. 페이스 방향은 초기 볼의 출발 방향을 결정하고, 임팩트 순간 헤드의 이동방향은 사이드스핀을 만든다. 훅이 만들어지는 가장 큰 이유는 볼이 왼쪽으로 휘어지는 스핀 발생이다. 즉, 헤드가 임팩트 후 볼보다 바깥으로 흐르는 인-아웃 궤도가 훅 스핀 발생 배경이다. 이 상태에서 페이스 앵글이 닫히면 풀훅, 열리면 푸시훅, 스퀘어면 훅이 만들어진다.

김대현 TalkTalk
“지난달 슬라이스 발생 이유로 아웃-인 궤도를 들었다. 반대로 인-아웃 궤도는 훅을 만든다. 결과적으로 스윙플레인이 사이드스핀을 만들어 볼을 휘게 만든다고 할 수 있다. 페이스 방향 수정에 앞서 스윙 궤도부터 잡아야 한다.”

따라 해보자

훅을 해소하려면 인투인 궤도를 만들어야 한다. 클럽을 옆으로 돌리듯, 즉 야구스윙처럼 회전하지 않고 조금 더 높이는 것이 첫 번째다. 스윙플레인이 이전보다 업라이트해지면 헤드의 이동궤도를 인투인으로 수정할 수 있다. 김대현의 말이다.

“아마추어 골퍼 대부분 아웃-인 궤도로 스윙한다. 슬라이스가 많이 발생하는 이유다. 그런데 어느 정도 구력이 되면 훅을 고민하게 된다. 아웃-인 궤도를 인투인으로 수정하는 과정에서 인-아웃 궤도가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지나치게 안쪽으로 스윙한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문제다. 그리고 임팩트 구간에서 헤드를 타깃 바깥으로 밀어버리면서 훅 스핀을 만들게 된다.”

이와 함께 체중이동에 변화를 줘야 한다. 헤드가 임팩트 이후 볼보다 바깥으로 흐르는 것은 체중이 앞으로 쏠리는 것을 의미한다. 다운스윙에서 폴로스루로 이어지며 체중이 왼발 앞꿈치에 실릴 확률이 높다는 뜻. 따라서 체중을 조금 더 왼발 측면으로 옮길 필요가 있다. 체중이 옆으로 이동하면 임팩트 구간에서 헤드의 스퀘어 구간을 늘려 볼에 사이드스핀이 걸리지 않는다. 볼이 페이스에 압착됐다가 튕겨 나가기 전까지 페이스 방향은 타깃을 향해야 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