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볼이 벙커 턱 아래 놓였을 때
벙커 턱 아래 볼이 놓였더라도 라이가 평평하다면 다행이다. 그렇다면 뭐가 문제일까? 풀이 무성한 벙커턱 바로 앞에 볼이 놓였다는 사실이다. 샷을 가파르게 하면 볼이 아예 벙커 턱에 박혀서 스코어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기존의 가파른 벙커 스윙을 자제하고 그 대신 평평한 아크를 그리면서 모래를 파고 들어가야 한다.


발사각도를 높이려면

볼을 그린에 안착시키려면 발사각도가 거의 수직에 가까워야 한다. 그러려면 어드레스 때 페이스를 오픈해서 페이스의 그루브가 하늘을 가리키게 한다. 엉덩이와 어깨를 경사의 기울기와 평행이 되도록 하고, 그립을 뒤로 눕혀서 손이 볼 바로 뒤에 놓이고 샤프트가 경사 반대편으로 기울어지게 한다.


백스윙은 몸을 감싸듯 둥글게

백스윙을 할 때는 테니스에서 양손으로 백핸드 발리를 준비할 때처럼 손과 팔뚝을 안쪽으로 감아준다. 이렇게 하면 페이스를 오픈된 상태로, 즉 하늘을 가리키는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그리고 다운스윙 때 볼에 접근하는 각도를 평평하게 만드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어깨를 완전히 회전하면 헤드스피드를 최대로 높이고 페이스의 로프트를 보완할 수 있다.


물수제비뜨기

다운스윙 때는 호수에서 오른팔로 물수제비를 뜬다고 생각해보자. 임팩트 구간에서 페이스가 오른손바닥처럼 하늘을 가리켜야 로프트 효과를 최대로 높이고 볼을 수직으로 발사해서 벙커를 빠져나올 수 있다. 클럽의 토가 아니라 힐이 앞서나가야 한다는 걸 잊어서는 안 된다. 이렇게 해야 헤드가 모래를 파고 들어가는 대신 볼 아래쪽을 저미듯 통과할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