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낮게 날아가는 샷, 나무의 방어선을 넘어라
파워 히터는 샷거리는 길지 모르지만, 일관성을 갖지 못할 경우 티샷의 길이가 오히려 난관에 빠지는 원인이 될 뿐이다. 그린 방향으로 나뭇가지가 낮게 드리워져 있고 그밖에 다른 해저드가 없을 때에는 나무를 넘어가거나 돌아갈 생각은 하지 않는 게 좋다. 장해물 아래로 통과해서 홀까지 볼을 굴려 보내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기 때문이다.

볼을 낮게 날리려면 발사각도를 높일 만한 요소를 제한할 필요가 있다. 그 중 가장 큰 요소가 임팩트 때의 로프트다. 우선 볼을 스탠스 중앙에서 약 5cm 오른쪽에 놓고, 샤프트는 타깃 방향으로 기울여서 페이스의 로프트 효과를 떨어뜨린다. 그런 다음 천천히 3/4 백스윙을 한다. 스윙을 천천히 할수록 볼은 낮게 날아갈 것이다. 하지만 이때의 성패를 좌우하는 건 임팩트 이후의 행동이다. 긴 칩샷을 할 경우에도 헤드를 손보다 아래에 놓고 자세를 낮게 유지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오른팔뚝을 왼팔 위로 릴리스하지 않을 수 있고 스윙 아크도 평평해지기 때문에 가파른 내리막으로 볼을 맞히지 않게 된다. 샷은 스핀이 거의 들어가지 않은 채 낮게 날아올라서 멀리까지 굴러갈 것이다.



연습법: 가방 아래로 통과하기

이 샷을 적절히 구사할 기술을 익히려면 골프백을 약 1.5m 앞쪽에, 지지대가 타깃 라인 바로 위에 놓이도록 세워놓는다. 그런 다음 5번이나 6번 아이언을 이용해서 골프백 아래의 지지대 사이로 볼이 지나가도록 칩샷을 몇 차례 시도한다. 3/4 스윙까지 길이를 차츰 늘려가고, 클럽을 번갈아가면서 각각 볼이 얼마나 멀리 굴러가는지 확인한다. 가방을 맞혔다면 백스핀이 너무 많이 발생했다는 뜻이다. 피니시를 더 낮추고 헤드스피드도 줄여야 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