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클럽을 이용해 일관성을 높인다
좀 더 빠르고 쉽게 일관된 퍼팅 스트로크를 구축할 수 있는 방법.
정리_성승환 기자,
사진_박광희
김다나_ KLPGA 투어 프로, 넵스, 2014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4위
문제점

퍼팅 스트로크는 매우 작은 동작이기 때문에 다른 스윙 동작에 비해 볼을 스퀘어 임팩트로 정확히 맞히는 것이 상대적으로 쉬운 편이다. 하지만 18홀 내내 일관되게 스트로크를 유지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해결책

연습그린에서 클럽 2개를 이용해 스트로크를 교정하면서 좀 더 일관되게 스위트스폿에 볼을 맞힐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KLPGA 투어 프로 김다나가 실전에서 적용하고 있는 연습법이다.


클럽을 이용한다

퍼팅 연습량이 상당히 많은 투어 프로들조차 대회 중에도 퍼팅 스트로크가 흔들리는 경우가 생긴다. 김다나의 말이다. “시합을 계속 치르다보면 스트로크가 흔들릴 수 있다. 이 때 연습그린에서 스트로크를 바로잡아야 할 때 클럽을 이용하면 좋다. 클럽이 일정하게 다닐 수 있는 길을 정확하게 설정할 수 있기 때문에 효율적이다.” 헤드가 통과할 수 있을 만큼의 공간을 두고 웨지 2개를 평행하게 지면에 내려놓는다. 그리고 클럽의 라인에 맞게 전방에 티를 하나 꽂고 타깃으로 삼는다. 이제 반복적으로 스트로크하면서 퍼터가 움직이는 일정한 경로를 손과 팔로 익히도록 한다. 퍼팅한 볼이 티를 적중시키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김다나는 “이 방법은 거리감보다는 스트로크 교정에 집중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헤드를 낮게 유지한다

퍼터에는 보통 3~5°의 로프트가 존재한다. 이는 임팩트 순간 볼이 미세하게 뜨면서 잔디의 저항에서 벗어나 목표 방향으로 정확히 굴러가게 하기 위함이다. 퍼터의 로프트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헤드를 스트로크 내내 낮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임팩트 순간 헤드가 들려서 로프트가 커지면 볼이 그린 위를 튀어 짧은 퍼트에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지나치게 낮게 스트로크되면 뒤땅이 발생해 거리 맞추기가 불가능해지기도 한다. 김다나의 말이다. “이 방법은 일관성도 좋아지면서 지면에 놓인 클럽 샤프트의 높이가 퍼터의 헤드를 낮게 유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때문에 많은 도움이 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