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왼손으로 제어하는 피치샷
정리_류시환 기자,
이성민_ KPGA 정회원, 수원중고 골프부 감독
쇼트게임의 기본은 러닝어프로치샷이다. 하지만 불가피하게 볼을 띄우는 피치샷을 해야 한다면 왼손의 꺾임에 주의하자.

연습법

볼을 살짝 띄워 굴리는 러닝어프로치샷이 유용한 이유는 실수 확률이 낮아서다. 반대로 얘기하면 볼을 띄우는 피치샷은 실수 확률이 높다. 따라서 그린 주변에서는 러닝어프로치샷을 선택하는 것이 스코어 향상에 도움이 된다. 그런데 러닝어프로치샷을 할 수 없을 때가 있다. 예를 들어 볼과 홀 사이에 러프나 벙커 등 장애물이 있을 때다. 볼을 띄워 장애물을 넘길 수밖에 없다. 이때 피치샷을 실수 없이 할 수 있는 방법을 이성민 프로가 소개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손목이다. 아마추어 골퍼의 피치샷 실수는 손목의 움직임에서 비롯된다. 볼을 띄운다는 생각에 코킹을 했다가 빠르게 풀어주는 동작을 하는데 이렇게 하면 정확한 임팩트와 거리 조절이 쉽지 않다. 이성민은 어드레스 상태에서 만들어진 왼손등과 손목의 꺾임 정도를 스윙동안 유지하는 것을 정확한 피치샷 배경으로 설명했다. 즉, 웨지의 로프트만큼 볼이 뜨므로 인위적인 동작을 더하지 말라는 것. 대신 임팩트 때 웨지의 로프트가 유지되도록 왼손등과 손목의 꺾임에 유의해 스윙하면 보다 정확한 타격을 할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