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벙커에서 탈출하는 새로운 방법
그린 주변의 벙커에서 빠져나오려면 스탠스와 페이스를 오픈하고, 스탠스 라인을 따라 스윙을 해야 한다는게 기존의 공식이었다. 그런데 이 방법의 문제점은 뭘까? 과도하게 가파른 타격 각도를 그리면서 클럽의 리딩에지가 노출되기 때문에 모래를 미끄러져 나가지 않고 파고 들어갈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그린 주변의 벙커에서 탈출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스탠스와 페이스를 아주 조금만 오픈하고 거의 평소와 가까운 스윙플레인을 따라 클럽을 스윙하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웨지의 바운스(클럽 밑바닥의 리딩에지와 트레일링에지 사이의 표면)가 노출되면서 헤드가 모래를 파고들어가는 대신 제대로 통과할 수 있다. 다음은 무적의 벙커샷 플레이어가 될 수 있게 도와줄 간단한 셋업 조정법이다.


직각으로
일단 그린의 경사와 원하는 착지점을 고려해서 타깃라인을 선정한다(놀랍게도 주말 골퍼들은 그린에서 구체적인 타깃을 선정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스탠스를 조금 오픈해서 발과 엉덩이, 그리고 어깨선이 타깃라인에서 왼쪽으로 조금 벗어나도록 한다. 그런 다음 리딩에지가 타깃과 직각이 되도록 클럽을 겨냥한다. 발을 평소보다 몇 센티미터 더 벌리면 다리를 움직이지 않고 모래를 파고 들어가는 진입지점을 컨트롤하는 데 도움이 된다. 볼 뒤쪽으로 5센티미터 지점이 적당하다.


트레일링에지를 활용하라
앞에서 말한 대로 몇 가지를 조정하면 다운스윙의 아크가 평평해지면서 샤프트가 아웃-인 경로를 그리기보다(이때는 페이스가 과하게 오픈된 상태) 조금 더 스윙플레인을 따라 움직이게 된다(페이스는 직각). 그 결과 트레일링에지가 리딩에지보다 먼저 모래에 닿으면서 클럽의 바운스로 모래를 통과하게 된다. 바운스의 취지를 제대로 활용하는 방법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