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불편한 라이, 어떻게 샷할 것인가?
김하늘이 스코어 향상을 위한 자신만의 비법을 전수한다. 코스에서 정확한 판단을 내리기 어려울 때 보다 안정적인 스코어를 만들고 싶다면 그녀의 선택을 믿어보자.
정리_황창연 기자,
장소_태국 치앙라이 해피시티CC
SWING SEQUENCE
SWING SEQUENCE
김하늘_ KLPGA 투어 프로, BC카드, 팀혼마, 2011년~2012년 상금왕, 2013 MBN김영주골프 여자오픈 우승 등 통산 8승
라운드를 하다 보면 다양한 상황을 만나고, 또 그에 따른 적절한 대처가 필요하다. 선택의 갈림길에 섰을 때, 스코어를 지킬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김하늘이 알려준다. 김하늘의 선택만 따르면 스코어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불편한 라이!

골프연습장과는 달리 골프코스는 다양한 경사가 존재한다. 앞뒤좌우로 기울어진 경사면에 볼이 떨어졌을 땐 어떻게 샷해야 할까? 그냥 평소와 같은 스윙을 해도 큰 차이가 없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엄청난 차이가 있다. 경사면에 따라 스윙 자세가 바뀌게 되고, 이에 따라 볼의 방향과 구질의 변화는 물론, 심지어 볼을 정확히 맞히지 못할 수도 있다. 결국 목표 방향으로 볼을 보내지 못하는 것은 당연한 사실. 따라서 경사면에 대처한 스윙 방법을 익혀야 한다. 그렇다면 기울어진 경사면에서 샷을 할 때 어떻게 대처하고 어떤 주의를 기울여야 할까? 홀을 향해 앞뒤로 기울어진, 즉 왼발이 올라간 상태와 내려간 상태에서는 어떻게 샷하는 것이 좋은 방법일까?

김하늘의 선택!

기울어진 라이에서는 가장 먼저 경사면에 몸을 맞출 것! 그리고 스윙하는 내내 체중이 한쪽으로 쏠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만약 왼발이 위쪽으로 향한 왼발오르막 라이라면 헤드가 닫히는 것에 주의하고, 반대로 왼발내리막이라면 볼을 억지로 띄우려하지 말아야 한다.


왼발내리막 라이에서는 굴리는 것도 방법이다

왼발이 오른발보다 낮은 왼발내리막 라이에서의 샷은 프로 선수들도 매우 까다로워하는 상황이다. 일단 볼이 잘 뜨지 않기 때문에 거리 조절이 쉽지 않고, 무리하게 띄우기에는 미스샷에 대한 부담이 있기 때문이다. 김하늘은 “라이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한 샷으로 홀을 공략하는 것은 오히려 더 좋지 않은 결과를 불러올 수 있다”며 “왼발내리막 라이에서는 볼을 억지로 띄우려는 샷보다 차라리 굴리는 것이 오히려 현명한 선택이다”고 말한다. 또한 셋업은 홀 왼쪽을 목표 지점으로 설정해야 한다. 왼발내리막 라이에서는 상체보다 헤드가 먼저 열리면서 슬라이스가 날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물론 기울어진 경사면인 만큼 하체 고정과 흔들림 없는 스윙은 기본이다. 김하늘의 말이다. “왼발내리막 역시 몸이 흔들리지 않도록 간격한 스윙이 필요하다. 또한 거리 조절과 정확한 임팩트를 위해 평소보다 긴 클럽을 선택하고 피니시를 거의 하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스윙해야 한다.”

[TIP] 경사면에서의 셋업
왼발오르막이든, 왼발내리막이든 경사면에서 샷을 해야 한다면 셋업 시 가장 먼저 경사면과 몸을 평행으로 만들어야 한다. 스윙이 경사면을 따라 이뤄지기 때문에 몸이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다면 체중이 쏠려 뒤땅이나 토핑이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경사면에서는 경사의 기울기와 골반, 그리고 어깨가 평행이 되도록 만들고 스윙해야 한다.

김하늘의 조언
“무리하게 볼을 띄우려 하지 말고 차라리 굴려라”




왼발오르막 라이는 홀 오른쪽을 공략하라

왼발이 오른발보다 높은 왼발오르막 라이에서 평소와 똑같은 스윙을 한다면 볼은 왼쪽으로 날아가게 된다. 왼발이 올라가 있기 때문에 스윙 시 자연스럽게 상체가 먼저 열리게 되고, 그 결과 헤드가 닫히면서 푹 구질이 발생하는 것이다. 따라서 셋업 시 홀보다 오른쪽을 타깃으로 설정하는 것이 좋다. 또한 하체를 단단히 고정하고 체중이동을 최소화해야 한다. 경사로 인해 몸이 흔들려 정확한 임팩트를 방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김하늘의 말이다. “경사면에서는 처음부터 끝까지 일정한 리듬과 템포로 간결하게 스윙해야 한다. 몸이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강한 스윙을 하려고 하면 하체가 무너지거나 리듬이 깨져 쉽게 몸이 흔들리게 된다. 결국 미스샷이 날 수밖에 없다.” 이어 김하늘은 “왼발오르막의 경우 볼이 높게 뜨게 되는데 이는 곧 거리가 짧아짐을 의미한다. 클럽을 한두 클럽 길게 선택하는 것도 좋은 선택”이라고 조언한다.

김하늘의 조언
“처음부터 끝까지 일정한 리듬과 템포로 스윙하라”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