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몸이 문제라면 장비의 도움을 받자
드라이버샷을 똑바로 멀리 치고 싶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이 1년에 걸쳐 소개하는 ‘김대현의 드라이버샷 정복하기’를 익힌다면 가능한 일이다.
정리_류시환 기자,
장소_태국 후아힌 임페리얼 레이크뷰CC
SWING SEQUENCE
김대현_ KPGA 투어 프로, 캘러웨이골프, 2012년 한국프로골프대상 베스트샷상
이번 레슨은 골프를 시작한 초급 골퍼와 드라이버샷을 다시 다듬고 싶은 골퍼에게 유용하다.

페어웨이를 적중시키는 드라이버샷

드라이버샷을 페어웨이에 적중시키면 더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수 있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하지만 드라이버샷이 좌우로 휘어져 OB가 나면서 벌타를 받는 것이 대다수 아마추어 골퍼의 고민이다. 페어웨이는 아니더라도 적어도 OB는 면하고 싶은 마음이라면, 나아가 좀 더 멋진 드라이버샷을 치고 싶다면 1년 동안 소개되는 ‘김대현의 드라이버샷 정복하기’를 유심히 살펴보길 바란다. 간과해왔던 드라이버샷의 기본은 물론, 볼을 보다 멀리 때려내는 김대현의 비법이 소개되므로.

몸이 안 따라준다면?

휘어지는 드라이버샷을 교정하기 위해 레슨을 받고 연습도 했지만 쉽지가 않다. 머리는 이해하지만 몸이 안 따라준다. 방법이 없을까.

해결책

오랜 연습이 샷을 다듬는 최선의 방법이다. 하지만 취미로 골프를 하는 골퍼로서는 많은 시간을 연습에 할애하기 힘들다. 이때 유용한 것이 튜닝 클럽이다. 일관된 구질이라면 얼마든지 샷을 원하는 방향으로 보내는 게 가능하다. 결과적으로 드라이버샷을 똑바로 날리는 데 장비의 도움을 받는 것이 현명한 방법일 수 있다.


클럽을 세팅해보자

최근 대부분 클럽 브랜드가 채택하고 있는 방향성을 위한 튜닝 기술은 크게 두 가지 형태다. 임팩트 순간 페이스의 여닫힘에 따라 구질이 정해지고, 이때 페이스앵글을 직각으로 만드는 기술이다. 하나는 페이스앵글을 직접 여닫는 기술이고, 또 하나는 무게중심을 이동시켜 헤드의 회전 속도 증감으로 페이스앵글을 바꾸는 기술이다. 방법을 떠나 임팩트 순간 페이스의 방향이 타깃과 직각을 이루는, 즉 스퀘어 상태가 되도록 해 볼을 똑바로 날리게 된다.

김대현 TalkTalk
“아무리 연습해도 샷이 안 고쳐진다면 튜닝 클럽의 도움을 받는 것도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어쩌면 그게 더 빠를 수 있다.”


캘러웨이 골프의 튜닝 드라이버

빅버사
빅버사는 어드저스터블 페리미터 웨이트를 슬라이딩 바를 따라 움직이면 골퍼가 원하는 일곱 가지의 구질을 만들 수 있다. 슬라이스라면 웨이트 추를 힐 쪽으로, 훅 이라면 토 쪽으로 설정하면 된다. 여기에 어드저스터블 호젤이 네 가지의 로프트각과 두 가지의 라이각을 제공해 최적의 탄도와 구질 설정이 가능하다.

빅버사 알파
빅버사 알파는 세계 최초로 양쪽 끝의 무게가 다른 12g의 그래비티 코어 기술을 적용했다. 헤드 중앙에 삽입하는 그래비티 코어로 무게 중심의 높이를 변경해 별도의 탄도와 론치 컨디션 변화 없이 스핀양을 조절할 수 있다. 바의 무거운 부분을 크라운 방향으로 삽입하면 탄도를 유지한 채 볼을 멀리 보내고, 반대로 하면 탄도가 높아진다. 그리고 헤드의 좌우에 위치한 뉴 옵티피트(힐 7g, 토 1g)와 추가 웨이트(3g, 5g)로 더욱 섬세하게 구질을 설정할 수 있다.

김대현 TalkTalk
“드라이버샷이 휘어지는 이유는 임팩트 때 페이스의 방향, 볼이 페이스에 포착된 상태에서 헤드의 궤도 때문이다. 튜닝 클럽은 동일한 스윙으로 구질을 바꿔준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