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코리안 탱크 최경주의 트러블샷4
최경주는 한국 남자골프의 간판이다. 우리나라와 일본, 미국 무대에서 차례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최고의 선수로 등극했다. 그가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독자를 위해 트러블 상황 탈출법을 소개한다.
정리_류시환 기자,
SWING SEQUENCE
최경주_ PGA, KPGA 투어 프로, PGA 투어 통산 8승
긴 잔디, 발보다 높은 볼

러프는 긴 잔디가 볼을 감싼다는 자체만으로 정확한 타격을 어렵게 만든다. 여기에 임팩트 때 잔디 저항으로 원하는 거리를 맞추기도 쉽지 않다. 특히 볼이 발보다 높은 상황이라면 체중이 발뒤꿈치로 쏠리고, 스윙 궤도가 플랫해져 볼이 왼쪽으로 휘어진다. 정확한 임팩트, 거리 조절, 방향성 등 복합적인 어려움이 따르는 트러블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복합적인 트러블 상황에서 가장 먼저 생각할 것은 정확한 임팩트다. 아마추어 골퍼 대다수가 이러한 상황에서 뒤땅을 치거나, 헛스윙을 한 경험이 있다. 때문에 일단 볼을 정확히 타격하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 그리고 어떻게 하면 정확히 타격할 수 있고, 나아가 원하는 곳으로 볼을 보낼 수 있는지 생각한다.

트러블샷의 핵심은 정확한 타격
골프가 어려운 이유는 조건이 항상 일정하지 않다는 것이다. 연습장 매트처럼 평탄하고, 깨끗하지 않은 것이 코스다. 몸이 느낄 수 있는 경사뿐만 아니라 온갖 미묘한 경사로 이뤄져 있다. 여기에 긴 잔디(러프)와 모래 벙커까지 골퍼가 최상의 샷을 위해 감안해야할 것들이 매우 많다. 따라서 볼이 놓여 있는 여건이 샷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결과를 예측해보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달에는 최경주가 볼이 발보다 높은 그린 주변 러프에서 어프로치샷을 선보인다.


발가락으로 지면을 누른다

볼이 발보다 높은 경사지에서는 체중을 최대한 발앞꿈치에 실어줘야 한다. 그래야 스윙동안 균형을 유지할 수 있고, 볼을 정확히 타격할 수 있다. 가장 쉬운 방법은 어드레스 때 체중을 발가락 쪽에 싣는 것이다. 체중을 발앞꿈치에 실으면 몸을 좀 더 숙일 수 있고, 백스윙 때 몸이 일어서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체중을 통해 정확한 스윙을 준비했다면 임팩트 때 잔디의 저항을 최소화해야 한다.

백스윙 시작과 함께 코킹을 해 클럽을 가파르게 들어 올리는 것이 핵심이다. 헤드로 볼을 찍는다는 느낌의 스윙이다. 그리고 스윙플레인이 완만해져 볼이 왼쪽으로 휘어지므로 타깃 오른쪽을 목표방향으로 설정할 필요가 있다. 최경주의 설명이다. “볼이 발보다 높으면 그만큼 옆으로 스윙을 하게 된다. 페이스의 방향이 왼쪽으로 향하고, 볼이 왼쪽으로 날아간다. 따라서 목표방향을 오른쪽으로 설정해야 한다. 변칙적으로 타깃 방향을 향해 서고, 페이스를 오픈해줘도 된다. 페이스를 오픈한다면 볼을 더 높이 띄울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