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리딩에지에 반창고를 붙여보자
일관성이 떨어지는 퍼팅을 바로잡기 위해 연습 그린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지만 도무지 효과가 없다. 퍼팅은 여전히 거리가 짧거나 홀을 쏜살같이 지나친다, 더 심각한 건 다음번에는 어느 쪽일지, 홀에 못 미칠지, 넘어갈지 점칠 수 없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이 익숙하다면 임팩트 구간에서 퍼터를 위로 회전하고, 그러는 바람에 페이스 아래쪽 부분으로 볼을 맞히는 게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 이는 거리와 방향에서 모두 문제를 야기할 수 있는 흔한 실수다.

이 오류를 바로잡으려면 페이스를 3등분해서, 반창고 윗부분이 스위트스폿 바로 밑에 놓이도록 맨 아래쪽 1/3에 반창고를 붙여보자. 그런 다음 반창고에 볼이 닿지 않도록 노력하면서 연습 스트로크를 여러 번 한다. 이렇게 하면 임팩트 구간에서 퍼터가 평평한 일직선을 그리면서 페이스 윗부분으로 볼을 맞히게 되고, 볼은 훨씬 고르고 일관되게 굴러간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