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프로의 퍼팅 피니시에서 찾은 비밀
프로들은 퍼트가 홀에 들어갈 때 유독 이런 자세를 많이 취한다. 왼손으로 퍼터를 들고 홀을 향해 왼팔을 뻗는 것이다. 여기서 찾은 비밀은 오른발에 실린 체중이다.
정리_류시환 기자,
이성민_ KPGA 정회원, 수원중고 골프부 감독
연습법

“그린에서 퍼팅한 볼이 홀에 들어갈 때 대부분의 프로가 왼팔을 홀 쪽으로 뻗는다. 볼이 홀에 들어가길 원하는 주문이자 홀인했을 때 취하는 퍼포먼스일 수 있다. 하지만 퍼팅 스트로크와 연속해 분석하면 ‘체중’이라는 결론에 도달한다. 스트로크 후 왼팔을 들어 올린다는 것은 체중이 오른발에 실렸다는 뜻이다. 다시 말해 퍼팅 스트로크 때 체중을 오른발에 좀 더 실어준다는 것이다.”

이성민의 말이다. 퍼팅 스트로크 때 체중을 오른발에 조금 더 실어주는 것이 프로들의 특징이라는 것. 덧붙여 체중이 오른발에 실리면 몸이 약간 오른쪽으로 기울어진 상태가 돼 퍼터와 볼, 타깃 라인을 일직선으로 연결할 수 있다는 장점도 소개했다. 다만 체중을 오른발에 지나치게 많이 싣는다면 스트로크 때 헤드가 지면에 닿을 수 있다. 오른발에 체중이 실리되 미세한 차이라는 것. 왼발과 오른발의 체중 비율을 4.5대 5.5 정도로 하는 것이 좋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