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짧은 퍼트 100% 성공시키는 연습
감각 극대화로 짧은 거리의 퍼팅 성공률을 높인다.
정리_성승환 기자,
이경훈_ JGTO 프로, CJ오쇼핑, 2014 JGTO 챔피언십 니신 컵누들컵 2위
문제점

거리가 많이 남은 긴 퍼트와 달리 짧은 퍼트는 한 번에 넣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더해져 거리감 조절에 실패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짧은 퍼트를 놓치면 공포의 3퍼트가 발생해 스코어 향상에 걸림돌로 작용한다.

해결책

투어 프로들도 짧은 거리의 퍼팅을 놓치지 않기 위해 연습에 열중한다. 이경훈이 실전에서 적용하고 있는 연습으로, 한손과 양손을 번갈아 사용하는 방법이다. 짧은 퍼트 성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약간 짧은 듯한 느낌
투어 프로들도 1.5미터 이내의 짧은 퍼트를 실수하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 유심히 보면 너무 강하게 스트로크해 볼이 홀 가장자리를 훑고 나오거나 그린의 브레이크를 이용하지 못하고 직선으로 빗나가는 경우가 많다. 이때는 전략을 바꿀 필요가 있다. 이경훈의 말이다. “짧은 거리에서는 개인적으로 아주 약간 짧게 떨어지도록 스트로크 하는 편이다.

거리가 짧은 만큼 길게 스트로크했을 때 실수 여지가 더 많기 때문이다. 또한 심리적으로도 너무 쉽게 생각하면 안 된다. 집중해서 처리해야 한다.” 그리고 이경훈은 실전에서 적용하는 양손 사용 연습법을 소개했다.


한손씩 연습한 뒤 양손으로
오른손만으로 그립을 잡고 어드레스한 뒤 홀을 향해 스트로크 한다. 반대로 왼손만으로 그립을 잡고 똑같이 스트로크한다. 각각의 손으로 과감하게, 또는 조금은 소극적으로 스트로크 해보며 거리를 맞춘다. 그리고 양손으로 그립을 잡고 신중하게 퍼트한다. 투어 프로들이 손의 감각을 극대화하기 위해 자주 실행하는 연습법이다. 손의 감각을 익히고 나서 그린만 잘 읽으면 짧은 퍼트를 실패할 확률은 거의 제로에 가깝게 된다. 이경훈의 말이다, “남은 거리에 상관없이 모든 퍼팅은 손 감각이 매우 중요하다. 따라서 퍼팅 연습을 할 때 적용해보면 좋을 것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