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벙커에서 거리 조절하기
스윙 크기만으로 거리 컨트롤이 가능하다.
정리_황창연 기자,
윤슬아_ KLPGA 투어 프로, 2014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우승
문제점

벙커에 볼이 빠지면 단순히 스윙의 강도만으로 거리를 맞추고 있다. 때문에 벙커 탈출에는 문제가 없지만 거리에 따른 스윙 강도를 가늠하기 어려워 항상 홀과는 관계없는 곳으로 볼이 날아간다.

해결책

아마추어 골퍼에게 벙커샷의 거리 조절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스윙 강도와 헤드의 오픈 정도, 그리고 모래를 떠내는 양과 같이 여러 가지 조건을 충족시켜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평소와 같은 스윙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스윙 크기를 변화시켜 거리 조절을 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스윙 크기가 답이다
어떻게 보면 벙커샷 탈출은 매우 간단하다. 헤드가 볼 뒤 모래를 때려 모래와 함께 볼을 떠내면 되는 원리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적당한 힘과 떠내는 모래의 양과 같이 정확하고 정밀한 샷이 뒤따라야 홀 공략이 가능하다. 따라서 상급자 수준의 골퍼가 아니라면 힘 조절을 통해 스윙의 강도나 혹은 모래를 떠내는 양으로 거리 조절을 하는 것은 대단히 어렵다.

윤슬아는 보다 손쉬운 벙커샷 거리 조절을 위해 스윙 크기를 추천했다. 그녀의 말이다. “벙커에서는 스윙의 강약 조절이나 헤드의 오픈 정도, 그리고 모래를 떠내는 양과 같이 여러 가지 조건을 충족시켜서 거리를 조절한다. 그러나 아마추어 골퍼들이 이 모든 조건을 다 만족시키기는 어렵다. 따라서 평소 스윙을 그대로 유지하되 단순히 스윙 크기만으로 거리 조절을 시도하는 것이 더 쉽다.”


두 배 큰 스윙이 필요하다
스윙 크기로 벙커샷의 거리 조절 방법은 생각보다 간단하다. 페어웨이에서 스윙할 때의 두 배 크기로 하면 된다. 즉 홀까지 10야드 거리라면 페어웨이에서 20야드 샷하는 것처럼 스윙 크기를 만들고, 20야드라면 40야드 스윙을 하면 된다. 이때 중요한 점은 힘 조절이다. 벙커에서도 힘은 똑같이 유지해야 한다. 스윙이 두 배 더 커진다고 해서 그만큼 강한 스윙을 해서는 안 된다. 힘을 강하게 혹은 약하게 하면, 모래가 깊게 파이거나 얇게 파여서 거리 조절에 실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윤슬아는 “벙커에서는 페어웨이에서 하던 스윙을 그대로 하되 그냥 두 배 크기로 스윙한다고 생각한다. 모든 것은 똑같고 단순히 스윙 크기만 늘리는 것이다. 그리고 볼 뒤 모래를 정확히 때리는 데 집중해야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