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박준원 연속스윙
사진_박광희
박준원 Park Jun Won/ 나이 28세/ 신장 175cm/ 계약 코웰/ 루키시즌 2007년/ 최고기록 2014 KPGA 투어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
스윙분석_ 폴 김/ 미 샌디에이고 골프아카데미, 본지 플레잉에디터
(좌) 안정적이고 좌우 균형이 잘 잡혀있는 형태의 어드레스다. 왼팔을 가슴 쪽에 밀착시킴으로써 왼손이 훅 그립이 되지 않도록 도와주고, 양팔의 위치도 몸의 중앙에 놓는 모습을 보여준다. (우) 오른무릎을 고정한 채 하체의 움직임을 최소화하면서 넓고 긴 스윙아크를 그리는 테이크어웨이 동작이다. 몸의 꼬임을 최대화하면서도 안정감과 균형감을 잃지 않으려는 모습이 훌륭하다. 큰 테이크어웨이 동작을 할 때 몸의 무게중심이 오른쪽으로 급격히 쏠리는 골퍼들이 배울만한 동작이다.


(좌) 톱에서 하체의 움직임은 최소화된 상태에도 상체는 완전히 꼬여 있어 파워를 축적하고 있다. 몸의 유연성 정도에 따라 엉덩이 회전을 능동적으로 사용하는 것도 효과적일 수 있으므로 유연성이 떨어지는 골퍼들은 엉덩이 회전을 이용해 상체 회전을 증가시키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우) 다운스윙의 릴리스 구간에서 머리의 위치가 잘 고정돼 있고 오른팔의 레버리지 효과를 극대화 시키는 모습을 보여준다. 상체 회전과 양팔의 릴리스 타이밍이 훌륭한 모습이다. 정확도가 높은 드라이버샷을 구사함을 짐작할 수 있다.


(좌) 임팩트 직후 양팔을 완전히 뻗고 오른손의 모양도 타깃을 향함으로써 충분히 강한 임팩트가 이뤄졌음을 짐작할 수 있다. 상체가 다소 오른쪽으로 밀려 회전력이 감소할 수 있지만 하체가 잘 받쳐줌으로써 보완하고 있다. (우) 전형적인 일자형 피니시 자세다. 전통적인 역 ‘C’자 모양의 피니시보다 빠른 템포의 동작으로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모습이 탁월하다. 스윙스피드를 조금이라고 늘리고 싶은 골퍼들은 임팩트 후 빠른 템포로 피니시를 가져가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