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프린지에서의 퍼팅 테크닉
프린지에서 까다로운 퍼팅을 좀 더 수월하게 하는 방법.
정리_성승환 기자,
이민영_ KLPGA 투어 프로, 테일러메이드, 2014 KLPGA 투어 롯데마트여자오픈 우승
문제점

온그린에 실패한 볼이 프린지에 안착했다. 퍼터를 선택해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야 하지만 거리 조절이 힘들고 볼을 제대로 보내지 못한다.

해결책

프린지에서의 플레이는 대부분 퍼터를 사용한다. 하지만 프린지는 그린과 달리 잔디의 저항이 강하기 때문에 퍼팅 테크닉에 변화를 줄 필요가 있다. KLPGA 투어 프로 이민영의 도움으로 문제점을 해결해보자.


스탠스는 좁게
모든 스윙의 기본은 어드레스다. 퍼팅에서도 어드레스, 특히 편안한 스탠스를 찾는 것은 안정적인 스트로크를 구사하는 데 도움을 준다. 골퍼의 개인 성향에 따라 스탠스 너비는 천차만별이지만 이민영의 경우 스탠스를 좁게 서 편안한 상태에서 스트로크를 할 수 있도록 한다. 이민영의 말이다. “평소보다 스탠스를 좁게 서는 편이다. 특별히 기술적인 부분에 관여하는 것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편안한 자세에서 스트로크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퍼팅의 스윙 크기가 작다고 해서 스탠스의 역할을 간과하면 안 된다. 자신에게 편안한 스탠스 너비를 찾으면 더욱 정교한 스트로크에 도움이 될 것이다.


아웃-인으로 깎아 친다
프린지에서는 잔디 저항을 최소화해야 한다. 이를 위해 이민영은 스트로크 궤도에 변화를 줘 저항을 최소화한다. 이민영의 말이다. “잔디가 길다보니 저항이 생겨 볼이 잡히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스트로크를 완전히 아웃-인 경로로 하면 볼에 약간의 사이드스핀이 발생하면서 저항을 덜 받을 수 있다. 볼을 깎아 친다고 생각하면 된다.” 슬라이스의 주범인 아웃-인 궤도를 퍼팅 스트로크에 적용하는 것이다. 이 방법은 단순한 일자형 스트로크보다 잔디 저항을 덜 받아 거리감 조절이 한층 수월해지는 효과가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