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오른발이 벙커 밖에 있을 때의 샷
안정적인 스윙 지지대를 만든다.
정리_황창연 기자,
이상희_ JGTO 프로, 호반건설, JGT 챔피언십 2위
문제점

그린을 노린 볼이 조금 짧게 떨어져 그린 앞 벙커에 빠졌다. 라이가 좋은 상태라면 자신 있게 샷을 할 수 있지만, 문제는 볼이 벙커 사이드에서 멈춰버린 데 있다. 다시 말해 한 발을 벙커 밖에 뺀 상태로 샷을 해야 한다.

해결책

한쪽 발이 벙커 밖으로 나간 상태에서 샷을 하려면 심리적으로 불안해질 수밖에 없다. 벙커라는 두려움과 불안정한 자세까지 두 배 이상 어려움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안정된 자세를 만들어 탈출을 시도해야 한다.


안정된 지지대를 갖춘다
오른발이든 왼발이든 한쪽 발을 벙커 밖으로 빼야 한다면 일단 스윙은 뒷전이다. 스윙하는 방법을 아는 것보다 스윙할 수 있는 조건을 먼저 갖춰야 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스윙을 원활히 할 수 있는 안정된 자세를 만들어야 한다는 뜻이다. 특히 한쪽 발이 벙커 밖에 있는 경우 지면을 딛는 양발의 높낮이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몸이 한쪽으로 기울어지고 체중 또한 한쪽으로 쏠릴 수밖에 없다. 따라서 어드레스 전 볼 뒤에 서서 몸이 얼마나 기울어지는지 파악한 후, 무릎과 골반을 지면과 평행을 만들어야 한다. 이는 하체의 움직임을 최소화해 흔들림 없는 스윙 지지대를 갖추고, 이어 스윙축이 변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이상희의 말이다. “양발이 높이가 서로 다르면 스윙축이 흔들려 임팩트가 정확해질 수 없다. 따라서 양발을 단단히 지지할 수 있는 자세를 먼저 갖춰야 한다.”


하체의 움직임을 줄여라
단단한 지지대를 갖췄다면 50% 이상 성공한 것이나 다름없다. 한쪽 발을 벙커 밖에 둔 샷의 핵심은 하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스윙 시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체중이동을 최소화해 하체의 움직임을 없애야 한다는 것이다. 체중이동이 많으면 하체를 사용하게 되고 이는 하체가 흔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어드레스 때 만들어진 하체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상체로 스윙해야 한다. 이 경우 오른발이 벙커 밖에 있어 몸이 왼쪽으로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체중이 왼쪽으로 쏠릴 수밖에 없다. 따라서 처음부터 왼발에 체중을 조금 더 두고 상체만을 이용해 모래를 폭파하듯 가파르게 내리찍어야 한다.

이상희는 “어드레스 때 골반을 바닥으로 조금 더 누른다는 느낌으로 허벅지에 힘을 주고 평소보다 낮은 자세를 취해야 한다”며 “그러면 하체 고정에 도움이 될 뿐만 가파른 스윙을 조금 더 완만하게 만들어 벙커 탈출을 용이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