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가속의 시작은 다운스윙부터
KPGA 투어 장타왕 김태훈이 장타를 위한 모든 비법을 전수한다. 이 기사를 참고하면 당신도 선망의 대상인 파워히터가 될 수 있다.
정리_성승환 기자,
장소_태국 캥크라찬CC
SWING SEQUENCE
김태훈_ KPGA 투어 프로, 야마하, 2013 KPGA 보성CC 클래식 우승, 2013 장타왕
단언컨대, 골프의 꽃은 장타다. 뛰어난 스코어 양산을 위해 가다듬어야 할 부분이 쇼트게임이라는 것을 누구나 다 알면서도 장타에 대한 열망은 사라지지 않는다. 라운드 동반자가 260~270m의 장타를 때리는 모습은 선망의 대상이 되며, 프로 선수들의 시원한 장타에 열광하기도 한다. 이제 더 이상 장타를 남의 이야기라고 생각하지 말자. 2013 KPGA 투어 장타왕 김태훈의 장타병법(長打兵法)을 통해 ‘파워히터’로 거듭나보자. 장타를 구사하기 위한 기본기부터 핵심 테크닉까지 아우르며 독자들에게 훌륭한 조언이 될 것이다.

문제점

빠른 스윙스피드를 구사하기 위해 클럽을 세게 휘두르는 것에만 급급하고 있다. 그러다보니 체력적으로도 문제가 생기고 제대로 된 임팩트도 만들지 못한다.

해결책

장타를 위한 필수 조건 중 하나는 빠른 스윙 스피드로 발생한 힘을 볼에 전달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가속 구간을 올바르게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속 구간은 따로 있다
기본적으로 골프 스윙은 스피드를 발휘하며, 그 스피드는 샷거리와 정비례 관계다. 스윙스피드가 빠르면 볼스피드 역시 빨라지고, 샷거리 또한 발생하는 스피드와 비례해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골프 스윙에는 스피드가 극대화되는 가속 구간이 존재하는데, 이 가속 구간을 정확하게 알고 스윙에 가속을 더하면 장타에 도움이 된다. 헤드가 최고 스피드에 도달했을 때 임팩트 돼 스윙스피드의 에너지가 볼에 정확하게 전달돼야 하는 것이 포인트다.


장타병법(長打兵法)
다운스윙 때 가속을 시작한다

가속의 핵심은 다운스윙 구간에 있다. LPGA 투어 프로 박인비의 스윙에서도 알 수 있듯이, 백스윙톱까지는 빠른 스피드가 필요 없다. 특히 아마추어의 경우 스윙의 시작 단계인 테이크어웨이부터 스피드를 내면 템포가 너무 빨라져 스윙이 흐트러지기 일쑤다. 반대로 너무 늦게 가속을 하는 것도 장타를 방해한다. 김태훈의 말이다. “아마추어들은 볼을 강하게 치기 위해 클럽을 가속 할 때 다운스윙 이후 헤드가 볼에 다다르고 나서야 가속을 붙이는 경우가 많다. 볼이 맞는 순간 가속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러면 최고속에서 볼을 맞힐 수 없다. 다운스윙 때 가속이 돼야 헤드가 볼에 다다를 때 최고속의 스윙스피드를 유지하면서 접근한다.”


장타병법(長打兵法)
템포가 필요하다

정확한 가속 구간을 파악했으면, 이제 매 스윙 일정한 가속 구간을 만들기 위해 골퍼 개인마다의 리듬과 템포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체적인 스윙 템포 내에서 가속 구간의 리듬을 찾고 일관되게 빠른 스피드를 창출하는 것이다. 김태훈의 경우 부드럽게 스윙을 시작해 백스윙톱에서 여유를 가지면서 템포를 구축하고 있다.

김태훈의 말이다. “개인적으로 백스윙이 완전히 완성된 후 톱에서 약간의 여유를 두고 머물러 있는 경향이 있다. 이 상태에서 손으로 힘을 써서 클럽을 끌어내리는 것이 아니라 클럽이 자연스럽게 내려오면서 다운스윙으로 진행되는 순간 가속해서 다운스윙으로 연결한다. 이렇게 하면 헤드가 최고속을 내며 볼에 접근할 수 있어 장타를 만들 수 있다.”





※ 김태훈의 ‘장타병법’은 탭진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에서 동영상 레슨으로도 볼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