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티샷의 탄도를 높인다
드라이버샷에서 가장 간과되는 요소 가운데 하나가 캐리, 즉 볼이 얼마나 오랫동안 공중으로 머물고 있느냐다. 티샷이 공중에서 지면으로 곧장 떨어지며 페어웨이를 적중시키는 법이 거의 없다면 좀 더 백스핀을 걸어 볼을 높이 띄울 필요가 있다. 그 방법을 소개한다.

연습법: 종이 상자를 이용한 강력 타격

티를 좀 더 높게 꽂고 볼을 올려놓은 뒤 오른손으로 클럽을 잡을 때 오른손이 그립의 위가 아니라 아래쪽에서 그립에 접근하도록 한다. 이는 오른어깨를 낮게 위치시켜 어깨를 타깃 라인에 대해 직각으로 가져가는 데 도움이 된다. 그리고 몸이 좀 더 볼 뒤쪽으로 놓이도록 해준다. 둘째, 볼을 ‘맞힌다’가 아닌 볼을 ‘통과하며’ 스윙을 하고, 폴로스루 깊숙한 단계까지 헤드를 가속시킨다. 볼이 종이 상자 속에 들어 있다고 상상하고 가능한한 이 상자를 앞쪽으로(타깃 방향으로) 멀리 밀어낸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하려면 가파른 아웃사이드-인의 궤도가 아니라 약간 인사이드-아웃의 궤도를 타고(즉 평탄한 궤도로) 헤드를 상자 속으로 들이밀 필요가 있다. 마치 속에 볼이 있는 것처럼 상자를 앞으로 밀어주면 티샷의 궤도가 높아져 샷거리가 훨씬 더 길어진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