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내리막 경사에서 볼을 정확하게 맞히는 법
장타자들은 종종 이런 상황에 부딪치곤 한다. 티샷을 잘 때려냈는데 볼이 그만 페어웨이를 약간 빗나가면서 러프의 내리막 경사에서 발견되는 경우다. 이러한 경사면에선 균형을 잡기가 어렵다. 때문에 평탄한 지형이나 약간 오르막 경사에서 샷을 할 때와 같은 강력한 파워를 만들기가 어렵다.


셋업: 오른발을 뒤로 뺀다

이런 라이에서 볼을 강력하게 때리려면 스탠스를 어깨너비만큼 넓게 잡아주고 볼을 뒤쪽, 즉 오른발뒤꿈치의 바로 안쪽으로 위치시킨다. 기울기에 맞춰 어깨를 기울이고 오른발을 30센티미터 정도 뒤로 빼준다(즉 타깃 라인으로부터 멀리). 이렇게 하면 오른다리가 스윙을 방해하지 않기 때문에 백스윙 때 클럽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이 확보되며 다운스윙 때 인사이드-아웃의 궤도로 스윙을 할 수 있다. 오른발을 뒤로 빼지 않으면 클럽을 거의 똑바로 위로 들어올려야 하며, 그러면 타격 각도가 지나치게 가파르게 형성돼 파워를 잃게 된다.


다운스윙: 기울기를 따라 스윙한다

다운스윙을 할 때는 균형을 잃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가능한 최대로 릴리스해준다. 임팩트를 통과할 때 자연스럽게 오른손을 왼손 위로 틀어준다. 그러면 페이스가 직각을 이룰 뿐만 아니라 헤드스피드도 증대된다. 경사면을 따라 스윙을 하면서 왼무릎을 원래 구부려준 상태로 유지한다. 이러한 샷을 할 때는 지나치게 힘을 가해선 안 된다. 그렇게 하면 균형을 잃게 돼 두꺼운 샷이 나올 위험이 크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