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에그프라이 상황에서의 벙커샷
가파른 스윙으로 위기를 모면한다.
정리_황창연 기자,
전인지_ KLPGA 투어 프로, 하이트진로, 2014 KDB대우증권 클래식 우승 등 2승
문제점

볼이 벙커 안으로 강하게 떨어지거나 벙커 안의 모래 입자가 고와 모래 깊숙이 박히는 경우가 있다. 에그프라이라고 말하는 이 상황은 단순한 벙커샷으로는 쉽게 탈출하기 어렵다. 일단 모래 깊숙이 볼이 박혀있기 때문에 정확한 임팩트 지점을 컨택하기 어려워서다.

해결책

볼이 모래 안에 잠겼다면 벙커샷 중에서도 트러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벙커 탈출과 동시에 목표 지점에 볼을 보내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보다는 탈출에만 집중하는 것이 좋다. 전인지가 소개하는 에그프라이 탈출법은 어드레스의 변화와 가파른 스윙이다.


체중을 왼쪽에 싣는다
볼 뒤 모래를 살짝 떠내 모래와 함께 탈출을 시도하는 일반적인 벙커샷으로는 이 상황을 벗어날 수 없다. 볼이 모래에 박혀 실제 모래 밖에 나와있는 부분이 절반도 안 되기 때문이다. 즉 단순하게 볼 뒤의 모래를 떠내는 것은 토핑과 같은 미스샷을 유발하게 돼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이런 경우에는 클럽이 모래 깊숙이 파고들어 순간의 폭발적인 힘으로 볼을 탈출시켜야 한다. 이를 위해 볼 뒤를 정확히 타격해야 하며, 또 임팩트 후 클럽이 모래를 빠져나갈 수 있는 스윙이 필요하다. 따라서 이러한 임팩트와 스윙을 만들 수 있는 준비 자세가 필수다. 먼저 볼은 스탠스 중앙에서 볼 반 개 정도 왼쪽에 둔다. 그리고 체중은 왼발에 70, 오른발에 30으로 분배하고 헤드는 살짝 연 상태로 어드레스 자세를 취한다.


가파르게 들어올린다
어드레스 때 왼발에 체중을 더 뒀다면 이어 백스윙은 몸통 회전보다는 팔만 사용해 가파르게 들어올린다. 이때 가능한 왼발에 계속 체중을 두고 백스윙하는 것이 좋다. 체중이동은 가파른 백스윙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다운스윙 역시 볼을 향해 헤드가 가파르게 내려와야 한다. 주의할 점은 임팩트 이후다. 헤드가 모래를 향해 가파르게 내려왔기 때문에 임팩트 이후 헤드가 모래에 깊이 잠길 수 있다. 따라서 임팩트 이후 헤드가 멈추지 않고 폴로스루까지 이어지도록 집중해야 한다. 전인지의 말이다. “왼발에 체중을 둔 스윙은 가파른 스윙을 가능하게 해준다. 그러나 폴로스루를 길게 한다면 임팩트 이후 헤드가 모래에서 빠져 나오지 못할 수 있다. 따라서 임팩트 이후 폴로스루를 짧게 해 헤드를 순간적으로 끊어준다는 생각으로 자신 있게 스윙해야 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