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한국여자골프의 자존심, 박세리가 떴다
정리_류시환 기자,
박세리_ LPGA 투어 프로, LPGA 통산 25승(메이저 5승), 2007년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 입회
SWING SEQUENCE
박세리는 세계 골프사에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인 선수다. 1998년 LPGA 투어에 데뷔해 메이저 5승 등 통산 25승을 올렸고,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이 이달부터 박세리 스페셜레슨 연재를 시작한다.


LPGA 투어 우승 일지
2010년 1승 벨 마이크로 클래식
2007년 1승 제이미 파 오웬스 코닝클래식
2006년 1승 맥도널드챔피언십(메이저)
2004년 1승 미켈럽울트라오픈
2003년 3승 칙필A 채리티 챔피언십, 세이프웨이핑, 제이미 파 크로거클래식 우승, 오피스디포챔피언십, 스포츠투데이 CJ나인브릿지클래식
2001년 5승 유어라이브 비타민스클래식, 롱스드럭스챌린지, 제이미 파 크로거클래식, 브리시티여자오픈(메이저), AFLAC 챔피언스
1999년 4승 페이지넷 챔피언십, 삼성월드챔피언십, 제이미 파 크로거클래식, 숍라이트클래식 우승
1998년 4승 자이언트이글클래식, US여자오픈(메이저), 제이미 파 크로거클래식, 맥도널드챔피언십(메이저)


Step 1 목표지점은 어디인가
박세리는 드라이버샷에 앞서 목표지점 설정부터 한다. 코스의 모양과 장애물의 위치를 파악해 티샷으로 볼을 보낼 지점을 정하는 것이다. 상당수 아마추어 골퍼의 티샷에서 생략된 과정인데, 목표지점을 명확히 설정하지 않으면 티샷을 페어웨이에 적중할 가능성이 그만큼 줄어든다. 때문에 박세리처럼 볼 뒤에서 페어웨이를 바라보고 목표를 특정할 필요가 있다.

완벽한 드라이버샷을 위한 프리샷루틴 드라이버샷을 안정적으로 페어웨이로 가져가는 것, 좋은 스코어를 위한 기본이지만 쉽지 않은 일이다. 볼이 좌우로 휘어져OB 구역으로 날아가거나, 워터해저드에 빠지는 일이 다반사다. 페어웨이는커녕 러프에라도 걸리면 안도하는 아마추어 골퍼를 위해 박세리가 완벽한 드라이버샷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준다.


Step 2 티샷을 상상한다
박세리는 목표방향을 설정한 후 볼 뒤에서 연습 스윙을 몇 차례한다. 이때는 스윙의 리듬을 평소처럼 가져가는 연습이자, 심리적인 안정을 꾀하는 과정이기도 하다. 샷에 앞서 조급함이나 두려움을 떨치지 못한다면 자신감 결여로 인해 나쁜 샷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 또한 연습 스윙을 하며 볼이 원하는 지점으로 날아가는 상상을 하는 것도 좋다. 긍정적인 생각이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Step 3 스퀘어로 정렬하라
어드레스를 취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목표지점과 정렬을 똑바로 했느냐다. 티샷에 앞서 볼 뒤에서 목표지점을 정하는 것은 어드레스 때 방향 설정과 관계가 있다. 정면이 아닌 측면으로 목표를 바라보면 착시에 의한 방향 혼돈이 발생한다. 때문에 어드레스 상태에서 방향을 조정하면 전혀 엉뚱한 곳을 향해 설 수 있다. 이러한 실수를 방지하기 위해 볼과 가까운 제2의 타깃을 설정해야 한다. 박세리는 목표지점과 볼을 잇는 가상의 선을 긋고, 선상에서 볼과 가까운 제2의 타깃을 설정, 어드레스를 취한다.


Step 4 자신 있게 굿샷
볼 뒤에서 목표지점을 정한 뒤 연습 스윙을 하고 어드레스를 취했다면 자신 있게 샷을 하면 된다. 샷에 앞서 이뤄진 세 단계의 과정은 샷에 자신감을 더하는 수단이 된다. 목표지점을 향해 똑바로 정렬했다는 믿음이 있기 때문이다. 만약 ‘정렬을 똑바로 했을까’라는 의구심이 있다면 첫 번째 단계로 돌아가야 한다. 어드레스 상태에서 목표지점을 바라봤을 때 착시로 인해 방향에 대한 의구심이 생긴다면 샷에 집중할 수가 없다. 박세리처럼 자신의 선택을 믿고 샷을 한다면 멋진 드라이버샷을 할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