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코리안 탱크 최경주의 퍼팅
정리_류시환 기자,
SWING SEQUENCE
최경주_ PGA, KPGA 투어 프로, PGA 투어 통산 8승
최경주는 한국 남자골프의 간판이다. 우리나라와 일본, 미국 무대에서 차례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최고의 선수에 등극했다. 그가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독자를 위해 퍼팅 레슨을 준비했다.


오랜 연습으로 터득해야할 ‘퍼팅 감’ 볼을 강력하게 타격하는 티샷, 페어웨이샷과 비교했을 때 퍼팅은 매우 정적이다. 움직임이 많지도, 빠르지도 않다. 때문에 골프를 처음 시작했을 때에는 퍼팅을 가장 쉽게 느낀다. 그런데 골퍼 중 상당수가 “구력이 늘수록 퍼팅이 가장 어렵다”고 말한다. 가벼운 스트로크로 볼을 굴리는 것이지만 의외로 페이스 중심에 볼을 정확히 맞히기 어렵고, 볼을 홀에 넣는다는 결과에 도달하기가 쉽지 않아서다.

최경주는 “퍼팅은 감각이 아주 중요하다”며 “오랜 연습을 해야 감을 익힐 수 있다”고 말했다. 지금부터 최경주가 퍼팅을 할 때 가장 신경 쓰는 대표적인 것들을 소개한다.


연습이 답이다

모든 것이 마찬가지다. 오랜 연습이 동반되지 않는다면 뛰어난 기량을 갖기 힘들다. 골프선수들은 수많은 연습을 통해 샷을 갈고닦았다. 그런 그들과 비교했을 때 아마추어 골퍼의 연습량은 턱없이 부족하다. 따라서 많은 시간을 할애해 연습하고, 연습할 때는 최대한 집중해야 한다.

최경주는 퍼팅 연습 때 같은 자리에서 볼을 여러 차례 굴리는 방법을 사용한다. 눈으로 읽은 경사가 맞는지, 볼의 움직임이 어떤지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볼 하나로 퍼팅하면 제대로 친 것인지에 대한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 같은 자리에 볼을 여러 개 두고 퍼팅하면 전체적인 퍼팅 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도움이 된다.

오랜 연습으로 터득해야할 ‘퍼팅 감’
볼을 강력하게 타격하는 티샷, 페어웨이샷과 비교했을 때 퍼팅은 매우 정적이다. 움직임이 많지도, 빠르지도 않다. 때문에 골프를 처음 시작했을 때에는 퍼팅을 가장 쉽게 느낀다. 그런데 골퍼 중 상당수가 “구력이 늘수록 퍼팅이 가장 어렵다”고 말한다. 가벼운 스트로크로 볼을 굴리는 것이지만 의외로 페이스 중심에 볼을 정확히 맞히기 어렵고, 볼을 홀에 넣는다는 결과에 도달하기가 쉽지 않아서다.

최경주는 “퍼팅은 감각이 아주 중요하다”며 “오랜 연습을 해야 감을 익힐 수 있다”고 말했다. 지금부터 최경주가 퍼팅을 할 때 가장 신경 쓰는 대표적인 것들을 소개한다.


어드레스와 임팩트가 똑같다

퍼팅은 볼을 굴리는 것이다. 그런데 똑바로, 원하는 거리만큼 굴려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어드레스 때 만들어진 페이스의 각도를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 어드레스 때 볼과 스퀘어로 정렬된 페이스가 임팩트 때 비뚤어진다면 볼을 똑바로 굴릴 수 없다. 때문에 퍼팅 스트로크 때 가장 유념해야할 것이 어드레스와 임팩트 동작을 똑같이 맞추는 것이다.

다음은 템포다. 일정한 리듬으로 스트로크할 때 거리에 대한 감을 익힐 수 있다. 퍼팅할 때마다 리듬이 다르다면 거리가 오락가락한다. 특히 거리에 대한 확신이 없다면 볼을 홀에 넣거나, 홀 근처로 보내는 것이 힘들다. 따라서 자신만의 리듬을 구축해 거리감을 익혀야 한다. 평지인 그린에서 1미터, 3미터, 5미터, 10미터 등 거리를 정하고 퍼팅 연습을 하도록 하자. 최경주의 설명이다.

“퍼팅 감각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거리다. 스트로크에 따라 볼이 얼마나 구르는지 알고 있어야 3퍼팅을 하지 않는다. 자신만의 리듬과 거리감을 익혔다면 그린의 빠르기, 경사에 재빨리 대처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홀을 두고 왔다갔다하며 스코어를 잃게 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