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그린 주변에서 띄우는 샷
아마추어 골퍼는 그린 미스가 잦다. 만약 그린 주변에서 볼을 홀 근처에 붙이는 샷을 터득한다면 스코어를 크게 줄일 수 있다.
정리_류시환 기자,
헤어메이크업_보헤브
함순웅_ PGA 클래스 A 정회원, SBS골프채널 골프픽스 진행
연습법

우리나라는 지형상 산악형 골프장이 많다. 산악형 골프장의 특징은 포대그린(지면보다 높은 그린)이다. 볼이 그린에 미치지 못했다면 높이 솟은 그린을 향해 띄우는 샷을 구사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런데 탄도가 높은 샷은 굴리는 러닝어프로치샷에 비해 실수할 확률이 높다. 함순웅이 보다 쉽게 볼을 띄우는 어프로치샷에 대해 소개한다.

볼을 띄우는 샷은 크게 두 가지 핵심 동작으로 나뉜다. 볼을 띄울 준비를 잘 하는 것(셋업)과 볼을 띄우는 스윙이다. 셋업의 기본은 볼을 왼발에 가깝게 두고, 페이스를 오픈해 로프트를 높인다. 페이스가 오픈된 만큼 타깃 왼쪽을 향해 스탠스를 잡는 것도 중요하다.

벙커샷과 같은 셋업이라고 보면 된다. 샷은 볼을 띄우는 것이 목적이므로 손목을 적절히 사용할 필요가 있다. 손목의 릴리스가 이뤄지지 않으면 퍼 올리는 형태가 돼 리딩에지로 볼을 타격하는 실수가 발생한다. 스냅릴리스(손목을 부드럽게 회전)를 이용하면 보다 쉽게 볼의 탄도를 높일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

X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