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러프에서 높은 그린을 향한 피치샷
PGA 투어의 선수들은 깊고 무성한 러프에서 50% 이상 파를 잡아내며 상황을 만회한다. 프로들이 이렇듯 효율적인 이유는 그들이 거의 모든 상황에 대비해 연습을 하기 때문이다.

일반 골퍼들도 다음과 같은 상황을 맞을 수 있다. 그린이 높이 위치하고 핀이 앞쪽으로 놓인 상황에서 구사해야 하는 50야드 정도의 짧은 피치샷이 그것이다. 이런 경우 볼을 아주 조금이라도 두껍게 때리면 훨씬 더 어려운 피치샷이나 벙커샷을 남겨두게 된다. 이런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시선을 그린 뒤쪽 프린지에 둔다

핀이 그린 앞쪽에 위치하는 상황에서의 피치샷은 대체로 샷이 짧게 잘리면 더 곤란한 상황에 빠진다. 깃대를 지나 초점을 그린 뒤쪽 가장자리로 가져가면 이러한 결과를 방지할 수 있다. 거리를 계산할 때 5~10미터 정도를 더 고려해 샷을 약간 잘못 때리는 것처럼 하면 여전히 퍼트가 가능해 보기를 범하는 것도 힘겨운 상황을 피할 수 있다. 길게 가져가서 어려움을 겪는 경우는 거의 없으므로 이런 경우엔 지나칠 정도로 조심하는 것이 좋다.


양팔을 똑바로 늘어뜨린다

어드레스 때 양팔을 아래로 똑바로 늘어뜨려 헤드의 솔을 지면에 내려놓았을 때 리딩에지가 볼의 최하단부와 같은 높이에 놓이도록 해준다. 이렇게 하면 다운스윙을 하는 동안 양팔을 당기는 동작이 줄어들어 두껍거나 얇은 샷을 피할 수 있다. 바운스를 노출시키기 좋게 페이스를 약간 열면 리딩에지가 지면 속으로 들어가 박히거나 러프의 풀에 휘감길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왼손이 하늘로 향하도록 해준다

가장 로프트가 높은 웨지를 이용하고 제어력을 높이기 위해 백스윙을 3/4 크기로 가져간다. 풀잎을 몇 개 잘라낼 수 있을 정도로 충분한 힘을 가해 헤드가 볼 아래쪽으로 미끄러져 나가도록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임팩트를 통과할 때 가능한한 오랫동안 왼손목의 뒤쪽이 하늘로 향하도록 유지하는 것이다. 이는 스윙을 할 때 팔뚝의 회전 정도를 감소시켜 페이스의 로프트를 그대로 유지해준다. 그러면 샷의 탄도와 거리가 최대로 나온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