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안정적인 퍼팅 스트로크 구축
견고한 어드레스와 주시(집중해 보는 눈) 활용으로 스트로크를 향상시킨다.
정리_성승환 기자,
류현우_ JGTO 프로, 2014 JGTO 헤이와-PGM 챔피언십 2위
문제점

퍼팅할 때마다 좀처럼 자신이 없고 스트로크가 흔들려 전체적인 안정감이 떨어진다.

해결책

어드레스, 특히 하체를 견고히 하고 볼이 구르는 라인을 예상한다면 헤드를 낮게 유지하면서 안정감을 찾을 수 있다.


낮고 견고한 하체 구축

정적이고 작은 동작의 퍼팅은 몸의 움직임이 제한적이어야 정교하게 스트로크를 구사할 수 있다. 그래야 헤드가 낮게 유지돼 퍼터의 스위트스폿에 볼을 맞힐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는 하체를 좀 더 견고하게 유지하면 도움이 된다. 류현우의 말이다. “하체를 단단하게 고정해야 상체의 불필요한 움직임이 없어지기 때문에 무릎을 약간 구부려 골반을 낮게 유지하는 게 좋다.” 하체를 견고하게 구축함으로써 상체, 더 나아가 어깨와 손목의 움직임을 제한해 안정적인 스트로크에 도움을 준다.


주시로 라인을 예상하라

주시를 설정해 가상의 라인을 바라보는 것은 정확도와 자신감을 높인다. 주시 설정은 사격 선수가 한쪽 눈을 가리고 사격해 정확도를 높이는 것과 같은 이치다. 자신의 주시가 왼쪽 눈이면 스탠스 중앙보다 약간 왼쪽으로 볼을 놓는 게 좋다. 그리고 볼에서부터 홀까지 바라보면서 볼이 굴러갈 라인을 상상한다.

류현우의 말이다. “나는 오른쪽 눈이 주시인데, 주시 위에 볼을 두고 라인을 바라보면 볼이 굴러갈 경로가 더 잘 보인다. 주시 눈과 볼의 위치가 맞지 않으면 퍼터가 들리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주시로 퍼팅 라인을 따라 가상의 레이저를 쏜 다음 그 라인 대로 볼을 보내면 불안감 없이 스트로크 할 수 있다.”


Tip 주시 확인법
양손을 포개고 엄지와 검지를 이용해 동그란 공간을 만든다. 10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사물을 설정한 뒤 양손으로 만든 공간에 설정한 사물을 들어오게 한다. 그리고 머리를 고정한 상태로 한쪽 눈을 번갈아 감으면서 사물을 본다. 사물이 잘 보이는 쪽이 자신의 주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