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어프로치, 띄울 것인가, 굴릴 것인가?
정리_황창연 기자,
장소_태국 치앙라이 해피시티CC
SWING SEQUENCE
김하늘_ KLPGA 투어 프로, BC카드, 팀혼마, 2011년?2012년 상금왕, 2013 MBN김영주골프 여자오픈 우승 등 통산 8승
김하늘이 스코어 향상을 위한 자신만의 비법을 전수한다. 코스에서 정확한 판단을 내리기 어려울 때 보다 안정적인 스코어를 만들고 싶다면 그녀의 선택을 믿어보자.

라운드를 하다 보면 다양한 상황을 만나고, 또 그에 따른 적절한 대처가 필요하다. 선택의 갈림길에 섰을 때, 스코어를 지킬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김하늘이 알려준다. 김하늘의 선택만 따르면 스코어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그린 주변에서!

온그린에 실패했을 때 거의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이 한 가지 기술만으로 어프로치샷을 한다. 하지만 좀 더 쉽고 편안한 홀 공략을 위해선 다양한 어프로치샷이 필요하다. 그린 주변에서는, 특히 파세이브를 위해선 어프로치샷만큼 중요한 기술도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상황에 필요한 어프로치샷이 무엇인지 알아야 하며, 또 그에 적절한 기술도 구사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다면 상황을 극복할 가장 효과적인 어프로치샷은 어떤 것일까? 이번 호에는 그린 주변에서 볼을 언제 띄우고, 어떻게 굴려야 하는지 소개한다.

김하늘의 선택!

샷하기 전에 홀의 위치부터 파악할 것! 홀과의 거리를 먼저 파악하고, 이어 그린에지에서 홀까지의 거리를 알아야 한다. 그러나 가능한 굴리는 것이 좋다. 띄우는 샷보다는 굴리는 샷이 성공 확률이 높아서다.


홀 위치에 따라 샷을 선택하라

그린 주변에서 어프로치샷을 할 때 고려해야 할 점은 홀의 위치다. 즉, 볼을 띄우고 굴리는 기준은 홀이 어디에 있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다. 따라서 가장 먼저 파악해야 할 것은 나와 홀과의 거리다. 두 번째는 그린 앞쪽 에지에서 홀까지의 거리다.

그리고 그린의 경사까지 고려해야 한다. 이렇게 홀의 위치와 상황을 파악했다면 얼마나 띄우고, 또 굴려서 홀까지 보낼 것인가에 대한 선택이 남게 된다. 김하늘은 “홀이 그린 뒤쪽에 위치해 그린에지에서 홀까지의 거리가 길다면 굴리는 샷이 유리하지만, 반대로 가깝다면 볼을 띄워 홀 주변에 떨어뜨리는 것이 좋다”며 “그러나 볼을 띄우면 띄울수록 정확도가 떨어지므로 가능한 굴리는 것이 성공 확률이 높다”고 조언했다.

김하늘의 조언
“가능한 굴리는 것이 좋지만 그린에지와 홀과의 거리를 고려해 판단하라”


굴리려면 오른쪽, 띄우려면 왼쪽

볼을 굴리고 띄우는 샷은 어드레스 때 볼의 위치부터 다르다. 먼저 굴리기 위해선 어드레스 때 볼을 오른쪽에 둬야 한다. 오른발 앞이 적당하다. 이어 샷할 때는 퍼팅하듯이 양어깨만을 사용해 부드럽게 스트로크해야 한다. 중요한 점은 손목이다. 손목을 사용하게 되면 일정한 스트로크를 방해하게 되고, 볼을 정확히 컨택하기도 어렵다. 따라서 손목은 절대 사용해서는 안 된다. 반대로 띄울 때 볼 위치는 왼쪽이다. 어드레스 때 몸 중앙에서 볼 1개 정도 왼쪽에 두면 충분하다. 이때에는 굴리는 샷과는 달리 손목을 사용해도 되지만 손목이 너무 많이 풀리게 되면 미스샷이 나올 수 있다. 김하늘의 말이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띄우는 샷을 할 때 미스샷을 자주 내는데, 띄우려는 욕심에 손목을 많이 사용해서다. 이는 뒤땅이 날 확률이 높이므로 너무 의도적으로 띄우려 하지 않는 것이 좋다.”

김하늘의 조언
“볼 위치에 따라 샷이 결정되지만 과도한 손목 사용은 금물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