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막대를 이용한 퍼팅 연습
퍼팅 연습의 능률을 높여 실력을 향상시킨다.
정리_성승환 기자,
이상희_ JGTO 프로, 호반건설, 2014 JGTO 시시도힐스오픈 2위
문제점

대다수의 아마추어 골퍼는 퍼팅 연습 시간이 많지도 않을뿐더러 능률이 떨어져 실력 향상을 기대하기 어렵다.

해결책

일본 투어에서 활약 중인 이상희가 소개하는 퍼팅 연습법을 참고해보자. 연습의 능률을 높일 수 있는 막대를 이용한 연습법이다.


거리감 익히기
퍼팅의 궁극적인 목표는 볼을 홀에 넣는 것이지만 그에 앞서 거리감을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 거리감을 익히기 위한 방법으로 에이밍 스틱(사진 속 이상희는 에이밍 스틱 케이스를 활용함) 등의 스윙 보조 막대를 이용하면 좋다. 방법은 목표지점에서 일정한 간격을 두고 막대를 내려놓은 뒤 볼이 막대에 닿기 직전까지 퍼팅 연습을 하는 것이다. 이상희가 실전에서 적용하고 있는 연습법이다. 이상희의 말이다. “이러한 방식으로 연습하면 그저 홀만 바라보고 연습하는 것보다 거리감을 익히는 데 효과가 좋고 능률도 오른다. 연습의 흥미를 더욱 높이려면 친구와 볼을 가까이 붙이는 내기를 해도 좋다.”


스트로크 연습하기
거리감을 익히기 위해 사용했던 막대를 이용해 이번엔 스트로크 교정을 해보자. 막대를 헤드의 토 바로 앞쪽에 가로로 놓는다. 막대와 스탠스가 평행하도록 셋업하고, 막대를 두고 퍼팅 스트로크를 한다. 스트로크 중 헤드가 막대를 건드리면 안 되고 너무 떨어져서도 안 된다. 일자 형태의 막대를 따라 안정적인 일자 스트로크를 구축해주는 연습 방법이다. 이상희의 말이다. “막대를 따라 지속적으로 스트로크 한 뒤 익숙해지면 느낌을 살려 막대 없이도 반복 연습하는 것이 좋다. 안정적인 일자 스트로크를 구사하면 퍼터의 스위트스폿에 볼을 맞힐 확률이 높아지고, 더불어 홀에 볼을 넣는 일도 많아질 것이다.”


Tip 스트로크 안정감 높이기
위 사진과 같이 오른손은 어드레스 때와 같이 퍼터 그립을 잡고, 왼손을 오른팔뚝을 가볍게 잡는다. 한쪽 손만 이용해서 연습하면 안정적인 퍼팅 스트로크 구축에 도움이 되는데, 여기에 더해 반대 손으로 팔뚝을 가볍게 제어해주면 흔들림 없이 안정감이 극대화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