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최대 백스핀 칩샷’의 대안
투어 프로들은 지면을 한 번 튄 후 곧바로 멈추는 정밀한 칩샷을 보여주곤 한다. 골퍼들 모두가 그러한 샷을 구사하고 싶어한다. 하지만 시니어 골퍼들의 경우 나이를 먹었다는 현실을 무시할 수가 없다. 또한 일관성 있게 최대의 백스핀 샷을 만들어낸다는 것이 기술적으로 무리다. 그렇다면 대안은 무엇일까? 바로 칩샷의 탄도로 거리를 제어하는 것이다. 비밀은 클럽의 로프트와 스윙의 길이다. 많은 스핀 없이 칩샷을 핀 가까이 붙이는 방법을 소개한다.


저탄도 칩샷

12미터 이상 낮게 굴리는 칩샷으로 피칭웨지를 이용한다. 양발을 15센티미터 정도로 벌려 아주 좁게 스탠스를 취하고 볼은 오른발 앞에 위치시킨다. 샤프트를 앞으로 기울여 양손이 헤드 앞으로 나오도록 한다. 로프트를 줄이는 방법이다. 이어 약간 손목을 꺾는 동작으로 백스윙 때 헤드를 발목 바로 위까지 가져간다. 피니시 때까지 양손을 헤드 앞으로 유지하고 하체를 거의 움직이지 않도록 한다.


중탄도 칩샷

그린스피드가 중간에서 빠른 수준일 때 효과적이며, 볼을 굴릴 여유 공간이 없을 때 매우 좋다. 샌드웨지를 이용하고, 스탠스를 어깨너비로 벌린다. 볼은 양발 가운데 둔다. 양손을 약간 볼 앞에 두고, 왼손목의 뒤쪽을 평탄하게 유지하며 타깃을 마주하도록 한다.

어느 정도 손목을 꺾으며 클럽을 허리높이까지 올렸다가 다운스윙한다. 임팩트를 통과할 때 하체를 틀어줌으로써 엉덩이와 가슴이 약간 타깃의 오른쪽으로 향하게 한다. 하체의 동작은 충분한 헤드스피드를 만들어내 볼을 홀까지 거리 중간쯤에 떨어뜨리고 나머지는 굴러가게 된다.


고탄도 칩샷

빠른 그린이나 러프에서 구사하는 짧은 칩샷에 이상적이다. 필요한 것은 최대의 로프트다. 때문에 로브웨지나 샌드웨지를 이용한다. 볼은 스탠스의 중앙에서 약간 왼쪽에 둔다. 그리고 샤프트가 일직선이 되도록 한다. 즉 양손이 볼과 일직선이다.

백스윙 때 어느 정도 손목을 꺾어 왼팔을 허리 높이 이상으로 가져가고 엉덩이와 어깨를 틀어준다. 폴로스루를 백스윙 높이와 같도록 한다. 스윙이 커질수록 로브웨지의 로프트가 더 높은 탄도의 부드러운 칩샷을 만들어준다. 볼이 전체 거리 중 3/4까지 날아간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