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벙커에서 볼 띄우는 방법
낮은 자세를 유지한다.
정리_황창연 기자,
이경훈_ JGTO 프로, CJ오쇼핑, 2014 JGTO 챔피언십 니신 컵누들컵 2위
문제점

벙커에서 할 수 있는 일이라곤 탈출에 급급해 하는 것이 전부다. 홀 위치와 상관 없이 무조건 볼을 밖으로 보내는 것에만 집중하다 보니 볼이 날아가는 방향과 높이가 항상 일정하지 않다. 보다 가볍게 볼을 띄워 사뿐히 그린에 떨어뜨리는 벙커샷을 하고 싶다.

해결책

벙커에서 볼을 띄워 원하는 곳에 안착시키려면 무엇보다 안정적인 자세를 만들고, 이 자세를 스윙이 끝날 때까지 유지시켜야 한다. 이는 어드레스에 조금만 변화를 주면 가능하다. JGTO 프로 이경훈이 어드레스와 스윙 방법을 알려준다.


어드레스를 낮춰라
벙커에서 볼을 좀 더 쉽고 가볍게 띄우기 위해선 어드레스에 변화를 줘야 한다. 먼저 어드레스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할 점은 높이다. 즉 평소 벙커샷 때보다 자세를 좀 더 낮춰 주저 앉는다는 느낌으로 어드레스를 취한다. 이때 볼과 몸 거리는 자연스럽게 멀어져야 한다. 또한 양어깨와 양팔꿈치의 긴장을 풀어 몸이 뻣뻣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이렇게 하면 어드레스 때 양팔꿈치가 살짝 구부러지고 손목과 클럽이 ‘ㄱ’자처럼 꺾이게 된다. 스탠스를 적당히 벌려 하체가 흔들리지 않도록 하는 것은 기본이다.


페이스를 유지하라
낮은 자세의 어드레스를 만들었다면 벙커샷을 반쯤 성공한 것이나 다름없다. 어드레스를 낮추면 스윙 궤도가 변해 보다 완만한 임팩트가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한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은 폴로스루다. 스윙이 처음부터 폴로스루까지 연결되는 시점, 즉 백스윙과 다운스윙에 이어 임팩트 이후 폴로스루로 자연스럽게 이어질 때 만들어진 페이스의 열린 각도가 그대로 유지되어야 한다(손목이나 기타 다른 인위적인 조정 없이). 그러면 볼은 임팩트 이후 가볍게 하늘로 날아올라 부드럽게 내려 앉는 결과를 선물한다. 이경훈은 “벙커에서 볼을 띄우는 핵심은 낮은 어드레스”라며 “몸을 낮춘 상태에서 평소와 똑 같은 스윙만 하면 볼이 훨씬 높이 뜨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