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우리도 프로처럼 1 페이드샷
정리_류시환 기자,
장소_태국 후아힌 임페리얼 레이크뷰CC
김대현_ KPGA 투어 프로, 캘러웨이골프, 2012년 한국프로골프대상 베스트샷상
드라이버샷을 똑바로 멀리 치고 싶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이 1년에 걸쳐 소개하는 ‘김대현의 드라이버샷 정복하기’를 익힌다면 가능한 일이다.

이번 레슨은 골프를 시작한 초급 골퍼와 드라이버샷을 다시 다듬고 싶은 골퍼에게 유용하다.

볼을 자유롭게 휘어친다

드라이버샷의 기본은 스트레이트샷이다. 아마추어골퍼 대부분 드라이버샷을 똑바로 멀리 치고 싶어 한다. 하지만 좀 더 뛰어난 기량을 갖춘 골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드라이버샷을 원하는 방향으로 휘어칠 수 있어야 한다. 코스 형태에 따라 페이드, 또는 드로를 쳐야 보다 쉽게 코스를 공략할 수 있기 때문이다.

페이드를 익히자

이달에 김대현이 소개할 샷은 페이드다. 볼이 곧게 날아가다가 최고점에서 오른쪽으로 살짝 휘어지는 샷이다. 샷거리는 약간 짧아지지만 그만큼 페어웨이를 지키기 쉽고, 특히 오른쪽으로 휘어진 도그렉홀에서 유용하다.


반대 방향을 향해 선다
스트레이트샷은 스탠스, 클럽을 타깃과 스퀘어로 정렬하고, 인-투-인 궤도로 스윙해야 한다. 스퀘어 임팩트가 볼을 타깃 방향으로 출발시키고, 사이드스핀이 최소화돼 똑바로 날아가게 만든다. 페이드는 사이드스핀을 만들기 위해 몇 가지를 변형해야 한다. 첫 번째가 오픈스탠스다. 볼이 오른쪽으로 휘어져 착지하는 곳을 목표지점으로 하면, 스탠스로 정렬하는 타깃은 그보다 왼쪽인 셈이다. 두 번째는 아웃-인 스윙 궤도다. 헤드가 볼보다 바깥에서 접근해 타깃라인 안쪽으로 이동한다. 아웃-인 스윙 궤도는 볼이 오른쪽으로 회전하는 스핀을 만든다. 세 번째는 오픈페이스다. 페이스와 볼의 정렬인데 볼을 출발시키는 방향으로 페이스를 놓는 것이다.

스트레이트 vs 페이드
사이드스핀은 볼이 휘어지는 배경이다. 때문에 스트레이트샷을 치려면 사이드스핀을 제거, 또는 최소화해야 한다. 그동안 김대현이 드라이버샷을 똑바로 때려내는 방법으로 소개한 것도 사이드스핀 최소화다. 반면 볼이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페이드는 일정 수준의 사이드스핀을 필요로 한다. 따라서 페이드를 치려면 볼이 오른쪽으로 회전하는 사이드스핀을 만들어야 한다. 그 방법을 김대현이 소개한다. 한편 페이드는 스트레이트샷이나 드로에 비해 샷거리가 짧다. 볼이 최고점에서 사이드스핀의 영향을 받아 오른쪽으로 휘어지며 급하강하고, 그 결과 런이 최소화되기 때문이다.

김대현 Talk Talk
“페이드는 샷거리가 짧지만 정확도가 높다. 때문에 페어웨이를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


발끝라인을 따라 스윙하라
스윙 궤도를 크게 의식할 필요는 없다. 인위적인 스윙 궤도 변경은 자칫 미스샷으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오히려 스탠스를 선 방향을 향해 정상적인 스윙을 한다고 생각하는 것이 좋다. 페이드를 치기 위해 볼을 출발시키는 방향보다 왼쪽을 향해 어드레스 했으므로 저절로 아웃-인 궤도가 만들어진다고 생각하자. 핵심은 페이스가 열려 있다는 사실이다. 볼은 페이스 방향으로 출발하고, 헤드가 스탠스 라인으로 이동하며 사이드스핀을 더하기 때문이다.

김대현 Talk Talk
“페이드는 생각보다 쉽다. 볼을 출발시키고자 하는 방향으로 헤드를 정렬하고, 몸과 스탠스는 그보다 왼쪽을 향해 서면 된다”


스퀘어 페이스는 동일하다
스트레이트샷이나 페이드 상관없이 볼과 페이스는 목표 방향과 스퀘어 상태로 임팩트돼야 한다. 임팩트 순간 페이스의 방향은 볼이 날아가는 방향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페이드의 경우 몸과 클럽의 방향이 왼쪽을 향하지만 페이스만큼은 오른쪽을 향한다. 만약 페이스가 몸과 클럽의 방향과 같다면 볼이 왼쪽으로 곧장 날아가는 풀샷, 또는 왼쪽으로 출발해 오른쪽으로 심하게 휘어지는 풀슬라이스가 만들어진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