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텍사스 웨지샷’ 완벽 정복
2014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US오픈에서 마틴 카이머는 여러 차례 웨지대신 퍼터를 집어 들었다. 즉 그린으로부터 1.5미터나 3미터 정도 벗어난 지점에서 피치샷이나 칩샷을 하지 않고 퍼트를 했다. 종종 그는 이러한 플레이를 통해 파를 잡아내며 상황을 만회했고 결국은 두 대회에서 우승했다.

조건만 맞다면(즉 잔디가 단단하고 지면이 거의 평탄하며 볼과 홀 사이에 장애물이 전혀 없을 때), 또 웨지보다 퍼터에 대한 자신감이 더 크다면 이러한 형태의 샷이 매우 뛰어난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그린 바깥에서 퍼터로 때리는 이른바 ‘텍사스 웨지샷’으로 불리는 타격은 때리기가 쉽다.

어드레스를 취할 때 일반적인 퍼팅 그립과 스탠스를 취한다. 하지만 몸을 약간 왼쪽으로 기울이고 퍼터의 그립 끝을 타깃 방향으로 약간 더 가까이 밀어준다. 후방 스트로크 때 오른손목을 약간 꺾어주고, 오른팔꿈치를 몸의 측면으로 밀착시켜준 상태로 유지한다. 이렇게 하면 스트로크에 힘이 추가돼 볼이 프린지를 공중으로 타넘기에 충분한 속도를 얻게 되며, 그린에서는 자연스럽게 굴러간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