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일정한 템포로 거리감 향상시키기
일정한 템포를 갖추면 퍼팅 거리 맞추기가 수월해진다.
정리_성승환 기자,
최유림_ KLPGA 투어 프로, 고려신용정보, 2013 KLPGA 투어 ADT캡스 챔피언십 우승
문제점

퍼팅을 할 때마다 일관성 없는 스트로크로 고생하고 있다. 스트로크가 안정감이 없다보니 거리감을 익히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다.

해결책

일정한 스트로크 템포를 갖추면 일관성 있는 스트로크와 거리감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 KLPGA 투어 프로 최유림이 실전에서 적용하고 있는 연습법을 참고해보자.


일정한 템포를 구축하자
일정한 템포는 퍼팅에서도 매우 중요한 요소다. 스트로크의 템포가 일정하면 거리감 역시 일정해지며, 일관된 스트로크를 구사할 수 있다. 템포를 익히기 위해서는 퍼터 헤드의 무게를 느끼는 것이 좋다. 최유림의 말이다. “나는 오른손잡이라서 오른손으로는 클럽을 잘 컨트롤할 수 있다. 때문에 컨트롤 능력이 다소 떨어지는 왼손을 이용해서 클럽을 움직여본다. 퍼터 본연의 무게를 온전히 느끼면서 천천히 흔들었을 때 어떠한 템포가 좋은지 확인하는 과정이다. 그리고 이어 양손으로 퍼터를 잡아 같은 템포로 스트로크한다. 이 방법을 반복해 익숙해지면 일정한 스트로크 구사에 도움이 된다.”


집중하면서 연속으로 퍼팅
퍼팅에서 거리감의 중요성은 거듭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거리감은 숱한 반복연습으로 몸에 익혀야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아마추어에게는 매우 힘든 부분이다. 하지만 최유림의 연습법을 참고하면 나만의 거리감을 익히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최유림의 말이다. “먼저 10미터 퍼팅 상황을 만든다. 이후 볼만 바라보면서 10미터를 보낸다는 생각으로 3개의 볼을 연속 퍼팅한다. 그리고 결과를 봤을 때 볼이 모여 있는지, 모여 있는 거리가 얼마나 길거나 짧은지 확인한다. 내가 생각하고 양손으로 느끼는 10미터와 실제 10미터가 얼마나 차이가 있는지 정확히 나타날 것이다. 그리고 결과에 따라 길거나 짧은 거리감을 가지고 이 연습을 계속 반복한다. 확인하고 보완하는 연습을 반복하면 거리감을 익히는 데 매우 효과적이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