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티샷의 재앙 두 가지를 제거한다
볼 위를 치는 토핑이나 완전히 헛치는 경우를 제외하고 골퍼들을 당혹스럽게 만드는 티샷의 실수는 무엇일까. 아마 심하게 공중으로 치솟는 샷이나 왼쪽으로 곧장 빗나가는 샷일 것이다. 대다수의 일반 골퍼들은 이러한 실수를 접하면 도저히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인다. 하지만 이러한 샷이 이번이 처음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골치 아픈 스윙을 과거의 일로 만들어줄 방법을 소개한다.


지나치게 높이 치솟는 샷

왜 일어나는가: 다운스윙 때 상체가 볼 앞쪽에 놓여있다. 헤드가 다운블로 형태로 가파르게 볼로 향하는 원인이 되고, 이 때문에 볼이 지나치게 높이 치솟는다.

어떻게 고치는가: 티를 좀 더 높게 꽂음으로써 볼 전체가 페이스 상단선 위로 올라오도록 한다. 이어 척추를 오른쪽으로 기울여 오른어깨를 왼쪽보다 더 낮춘다. 그러면 볼이 왼발뒤꿈치의 안쪽 2.5cm 정도 지점 맞은편에 놓인다. 이러한 조정은 몸을 좀 더 쉽게 볼 뒤쪽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

그 결과 헤드가 수평으로 움직이다가 임팩트 통과 때 약간 위로 업스윙 된다. 임팩트 통과 때 티를 그대로 지면에 남길 수 있도록 노력해본다. 그렇게 하려면 왼어깨를 볼 뒤쪽으로 유지해 티에서 볼을 좀 더 수평으로 쓸어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


왼쪽으로 곧장 빗나가는 샷

왜 일어나는가: 헤드가 타깃 라인의 바깥쪽에서 볼에 접근한다. 페이스 또한 왼쪽으로 향해 볼이 왼쪽으로 날아오르기 시작한 뒤 계속 왼쪽으로 날아간다.

어떻게 고치는가: 몸을(양발, 무릎, 엉덩이, 어깨) 타깃 라인과 직각으로 정렬한다. 볼을 멀리 스탠스 앞으로 위치시키면 상체를 타깃 라인에 대해 오픈하는 실수를 범하게 된다. 이는 너무 멀리 타깃의 왼쪽을 겨냥하는 실수를 불러온다. 이때는 볼을 좀 더 스탠스 중앙을 향해 뒤로 위치시키면 된다. 그러면 헤드를 안쪽 궤도로 움직이기가 더 쉬워진다. 또한 다운스윙 때 그립 끝이 타깃 오른쪽을 향하도록 한다. 이는 충분히 오랫동안 어깨를 닫아줘 헤드를 안쪽에서 볼로 유도하며 인사이드-아웃의 스윙을 구축해준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