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우리도 프로처럼 2 드로샷
드라이버샷을 똑바로 멀리 치고 싶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이 1년에 걸쳐 소개하는 ‘김대현의 드라이버샷 정복하기’를 익힌다면 가능한 일이다.
정리_류시환 기자,
장소_태국 후아힌 임페리얼 레이크뷰CC
SWING SEQUENCE
김대현_ KPGA 투어 프로, 캘러웨이골프, 2012년 한국프로골프대상 베스트샷상
이번 레슨은 골프를 시작한 초급 골퍼와 드라이버샷을 다시 다듬고 싶은 골퍼에게 유용하다.

볼을 자유롭게 휘어친다

드라이버샷의 기본은 스트레이트샷이다. 아마추어 골퍼 대부분 드라이버샷을 똑바로 멀리 치고 싶어 한다. 하지만 좀 더 뛰어난 기량을 갖춘 골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드라이버샷을 원하는 방향으로 휘어칠 수 있어야 한다. 코스 형태에 따라 페이드, 또는 드로를 쳐야 보다 쉽게 코스를 공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드로를 익히자

이달에 김대현이 소개할 샷은 드로다. 볼이 곧게 날아가다가 최고점에서 왼쪽으로 살짝 휘어지는 샷이다. 드로의 최대 장점은 샷거리가 길다는 것이다. 볼이 지면에 떨어진 후 많이 구르는 탓이다. 따라서 왼쪽으로 휘어진 도그렉홀에서 위력을 발휘한다.


스트레이트 vs 드로
사이드스핀은 볼이 휘어지는 배경이다. 때문에 스트레이트샷을 치려면 사이드스핀을 제거, 또는 최소화해야 한다. 그동안 김대현이 드라이버샷을 똑바로 때려내는 방법으로 소개한 것도 사이드스핀 최소화다. 반면 볼이 왼쪽으로 휘어지는 드로는 일정 수준의 사이드스핀을 필요로 한다. 따라서 드로를 치려면 볼이 왼쪽으로 회전하는 사이드스핀을 만들어야 한다. 그 방법을 김대현이 소개한다.


드로는 페이드와 반대다
지난달 김대현이 페이드를 치는 법을 소개했다. 드로는 그 반대라고 생각하면 된다. 오른쪽을 향해 스탠스를 서고, 클럽과 타깃을 스퀘어로 정렬한다. 여기에 스윙 궤도를 좀 더 인-아웃으로 가져가야 한다. 스윙을 플렛하게 가져가는 것도 왼쪽으로 회전하는 스핀을 만드는 방법이다. 기본적인 드로는 볼이 일직선으로 날아가다가 사이드스핀의 영향으로 왼쪽으로 휘어진다. 스윙을 좀 더 플렛하게 가져가면 약간의 푸시 드로가 만들어진다. 오른쪽으로 출발해 왼쪽으로 휘어지는 샷이다. 드로를 만드는 방법을 차례로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클로즈드스탠스로 타깃 오른쪽을 향해 선다. 다음은 인-아웃 스윙 궤도다. 볼이 왼쪽으로 회전하는 스핀을 만드는 것이 스윙 궤도다.

김대현 TalK TalK
“짧은 샷거리가 고민인 골퍼가 많다. 해결법은 간단하다. 드로를 치는 것이다”


옆으로 스윙하라
드로나 페이드를 치려면 스윙 궤도를 수정해야 한다. 특히 드로는 스윙플레인이 좀 더 플렛하게 가져가야 한다. 아마추어 골퍼는 이러한 수정이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김대현은 드로를 만들기 위한 스윙 궤도 수정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야구스윙을 상상하면 쉽다. 볼이 발보다 높은 지점에 있다는 생각으로 스윙하면 된다. 옆으로 스윙하면 스윙플레인이 눕혀져 자연스럽게 볼이 왼쪽으로 휘는 스핀이 걸린다.”


1시 방향으로 밀어쳐라
스윙 궤도 수정이 어렵다면 단순한 상상을 더하면 된다. 볼이 출발하는 방향, 즉 타깃을 시계의 12시라고 가정하자. 정상적인 인-투-인 스윙 궤도는 7시 방향에서 접근해 임팩트 후 11시 방향으로 헤드가 이동한다. 임팩트 때 페이스의 방향이 12시인 셈이다. 드로는 좀 더 안쪽에서 접근해 바깥으로 헤드가 나간다. 8시에서 접근해 임팩트 후 1시 방향으로 나간다는 뜻이다. 이처럼 볼을 1시 방향으로 밀어친다는 느낌으로 스윙하면 보다 쉽게 드로를 만들 수 있다.

김대현 TalK TalK
“옆으로 친다는 느낌으로 스윙하면 인-아웃 스윙 궤도가 자연스럽게 만들어진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