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굿샷의 원동력은 올바른 어드레스
정리_류시환 기자,
장훈석_ KPGA 정회원, 잭니클라우스 골프아카데미(남서울), SBS골프 출연, 테일러메이드 아디다스 골프
준비가 올바르지 않다면 과정과 결과도 좋을 수 없다. 골프 스윙도 어드레스를 얼마나 잘 취하느냐가 샷의 좋고 나쁨을 결정한다. 장훈석이 이상적인 어드레스를 만드는 방법을 소개한다.

허리에 힘을 빼라

강력한 샷을 상상하면 몸에 불필요한 힘이 생긴다. 불필요한 힘은 손과 팔에 집중되는데 허리에도 많은 힘이 쏠린다. 특히 의식적으로 허리를 꼿꼿이 펴다보면 힘이 들어가고, 팔과 손으로 힘이 전달된다. 상체가 경직돼 샷을 망치는 배경이다. 때문에 장훈석은 “허리에 힘을 빼는 것이 올바른 어드레스의 기본”이라고 설명한다.

방법

허리에 클럽을 대고 허리를 굽힌다.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서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척추를 곧게 편다는 생각에 집착하면 오히려 부자연스러운 자세가 만들어진다. 특히 머리를 척추와 일직선으로 맞추려고 하면 체중이 발뒤꿈치에 실리며 균형이 흐트러진다. 균형을 잡는 과정에서 허리에 힘이 저절로 들어간다.

올바른 어드레스를 취하려면 체중이 발앞꿈치에 실리도록 몸을 앞으로 숙여준다. 몸에 힘을 빼고 팔을 늘어뜨리면 보다 자연스러운 자세를 완성할 수 있다. 이때 몸 전체에 힘이 빠졌는지, 특히 허리가 어떤 상태인지 느껴본다. 그 느낌 그대로 클럽을 잡고 어드레스를 취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