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퍼팅의 안정감과 정확성 높이기
퍼팅 능력 향상을 위한 새로운 자세와 연습법.
정리_성승환 기자,
김보경_ KLPGA 투어 프로, 요진건설, 2013 KLPGA 투어 E1 채리티오픈 우승
문제점
퍼팅을 할 때마다 일관성과 안정감이 떨어져 정확하게 볼을 보내지 못한다.

해결책
낮은 자세의 셋업과 김보경의 연습법을 참고해 안정감을 높이기에 도움을 받아보자.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볼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낮은 자세로 안정감 높여

LPGA 투어에서 미셸 위의 ‘ㄱ’자 퍼팅 어드레스가 눈길을 끌고 있다. 상체를 지면과 평행이 될 정도로 숙임으로써 볼이 굴러갈 라인을 좀 더 직관적으로 보고, 스트로크의 안정감을 높이기 위한 방법이다. 김보경도 KLPGA 투어에서 셋업 시 상체를 많이 숙이는 몇 안 되는 선수 중 하나다. 미셸 위가 하는 것만큼 극단적인 자세는 아니지만 상체를 꽤 많이 숙인다. 김보경의 말이다. “개인적으로는 습관화 돼 있어서 편한 자세다. 자세가 낮은 만큼 헤드를 낮게 유지할 수 있고, 퍼터 헤드의 무게를 느끼면서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


원하는 방향으로 보내자

퍼팅은 볼을 단순히 홀에 넣는 것보다 자신이 원하는 방향과 지점으로 보내는 연습하는 것이 더 도움이 된다. 능숙하게 샷을 컨트롤할수록 샷의 성공 확률은 더욱 높아지기 때문이다. 김보경은 대회 중 퍼팅을 할 때도 라인을 살피고 그 라인의 한 지점을 정해 정확하게 보내려고 노력한다. 김보경의 말이다. “단순하게 홀에 넣는 것보다 내가 원하는 방향과 지점으로 볼을 얼마나 정확히 보낼 수 있는지에 집중한다. 연습이나 시합 때나 모두 마찬가지다. 이렇게 하면 라운드 때 퍼팅 횟수가 현저히 줄어들 것이다.”

김보경의 Tip
“롱퍼트 연습을 많이 할수록 거리감이 좋아진다. 먼 거리에서 볼을 홀에 가깝게 붙이는 연습을 반복해보자. 2퍼트 마무리 확률이 높아지고, 어떠한 그린에서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