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어떤 장애물도 넘기는 세 가지 방법
도그렉홀 모퉁이를 넘겼는데 볼과 그린 사이에 큰 나무 한 그루가 버티고 서 있다. 안전을 선택할 경우 피치샷을 해서 볼을 다시 페어웨이에 올릴 수 있지만, 그러면 무슨 재미가 있겠는가? 게다가 티샷을 할 때도 도박을 마다하지 않는 파워 히터와 신중한 플레이는 어울리지 않는다. 라이만 깨끗하고(즉, 최소한 볼의 절반이 잔디 위로 올라와 있다면) 나무와 볼 사이에 스윙할 공간만 충분하다면 여전히 볼을 그린에 올려서 버디 퍼팅을 노려볼 수 있다.


1. 어드레스: 로프트를 위한 환경을 조성한다.
모험을 걸어보기로 결정했다면 평소에 같은 거리에서 선택하는 것보다 하나 위 아이언을 손에 쥐고(로프트가 더 높으므로) 크게 휘어지는 하이 페이드샷을 할 때처럼 셋업을 한다. 볼은 평소보다 2~3센티미터 앞에 놓고 스탠스를 넓게 벌려서 발꿈치가 어깨보다 약간 밖에 놓이도록 한다. 그리고 발끝과 어깨선은 타깃에서 약간 왼쪽을 가리키도록 정렬하고 페이스는 타깃을 바라보게 한다.




2. 백스윙: 직선으로 들어올린다.
스탠스 라인을 따라서 스윙을 하면 백스윙이 조금 더 가파른 경로를 그리게 된다. 헤드가 마치 대관람차처럼 거의 직선으로 톱까지 올라가는 느낌을 받아야 한다. 이렇게 하면 볼을 예리하게 내리치면서 재빨리 띄우기 쉽다. 백스윙이 엉덩이 높이에 도달했을 때 헤드가 손을 조금 벗어난 바깥쪽에 있는지 확인한다. 이렇게 바깥쪽으로 테이크어웨이를 하면 페이스가 오픈되면서 클럽의 로프트 효과를 더 높여줄 수 있다.


3. 임팩트 이후: 팔을 접는다.
임팩트 구간에서 팔을 쭉 뻗으면서 완전한 릴리스를 하지 말고 팔을 접어서 클럽이 폴로스루 초반에 일찌감치 하늘을 가리키도록 한다. 슬라이스 경향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게 거의 정상처럼 느껴질 텐데, 타격 구간에서 페이스를 오픈한 채로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헤드가 임팩트에서 지면과 접촉하는 순간은 거의 찰나에 불과하다고 생각하면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러면 보다 수직에 가까운 릴리스를 하면서 샤프트가 폴로스루에서 더 가파르게 솟아오를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