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페어웨이 스푼샷의 정석
한국여자골프의 자존심, 박세리가 떴다
정리_류시환 기자,
박세리_ LPGA 투어 프로, 하나금융그룹, LPGA 통산 25승(메이저 5승), 2007년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 입회
박세리는 세계 골프사에 ‘대한민국’의 이름을 처음 올린 선수다. 1998년 LPGA 투어에 데뷔해 메이저 5승 등 통산 25승을 올렸고,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이 박세리의 스페셜레슨을 독점 게재한다.


[Step 1] 어드레스
박세리가 취한 어드레스의 핵심은 안정감과 편안함이다. 몸에 불필요한 힘이 들어가거나, 어색함이 느껴진다면 스윙이 부자연스러워질 수밖에 없다. 어떤 스윙이든 박세리처럼 어드레스를 자연스럽게 취하는 게 중요하다. 박세리의 스푼샷 어드레스는 다음과 같다. 볼 위치는 스탠스 중앙에서 볼 하나 정도 왼쪽, 스탠스는 어깨너비다. 양팔과 클럽은 알파벳 ‘Y’를 그리고 있다. 오른손이 왼손 아래 놓인 그립이라는 점에서 오른어깨가 왼어깨보다 낮게 위치한다.

박세리의 스푼샷
스푼, 즉 3번 페어웨이우드는 페어웨이에서 사용하는 클럽 중 샷거리가 가장 길다. 하지만 스푼의 긴 샷거리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극복해야할 난관이 있다. 스푼은 로프트가 낮아 볼을 띄우기가 쉽지 않고, 클럽이 긴 탓에 임팩트 정확도가 떨어진다. 다시 말해 컨트롤이 어렵다는 뜻이다. 때문에 아마추어 골퍼 중 상당수가 스푼을 사용하지 않는다. 막연한 스푼 두려움을 극복하고 싶은 골퍼라면 주목하시라. 박세리가 보다 쉽게 스푼을 컨트롤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Step 2] 테이크백
스푼샷은 스윙아크를 넓게 가져가며 플랫하게 치는 게 요령이다. 따라서 테이크백은 손목의 코킹 없이 어깨회전으로 시작한다. 손목을 일찍 꺾으면 클럽이 가파르게 올라가며 업라이트한 스윙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클럽을 낮게 뒤로 뺀다는 느낌으로 테이크백한다.

힘을 비축하고, 폭발시킨다
박세리의 스푼샷에서 눈여겨볼 부분은 힘을 비축하고, 폭발시키는 과정이다. 안정적이고, 편안한 스윙을 하지만 보다 멀리 볼을 치는 것이 목적이다. 다음에 소개되는 핵심 동작을 보가 따라한다면 보다 강한 스푼샷을 때릴 수 있다.


[Step 3] 백스윙톱
골프 스윙은 힘을 실어 볼을 치는 동작이다. 백스윙은 힘을 싣는 과정이고, 백스윙톱은 그 절정이다. 박세리의 백스윙톱에서 눈에 띄는 동작은 꼬임의 극대화다. 스윙축이 흔들리지 않도록 하체가 튼튼하게 지지하고 있다. 체중을 오른발 안쪽에 싣고, 상체의 꼬임을 버티고 있다. 특히 오른무릎이 밀리지 않은 점을 주목해야 한다. 아마추어 골퍼 중 상당수가 백스윙 때 오른무릎이 펴지며 엉덩이가 오른쪽으로 돌아가는 실수를 범한다. 힘의 손실을 불러오며, 정확한 임팩트도 방해하는 배경이다.


[Step 4] 다운스윙
백스윙톱에서 다운스윙으로 전환할 때 모습이다. 다운스윙 때 가장 먼저 이뤄지는 동작이 허리를 회전하며 체중을 왼발로 옮기는 것이다. 아마추어 골퍼가 따라하지 못하는 동작 중 하나다. 백스윙톱에서 팔과 클럽은 그대로 두고, 왼발에 체중을 실으며 허리를 비트는 동작을 반복해 연습하면 습득하는 데 도움이 된다.


[Step 5] 다운스윙2
다운스윙 때 손목의 코킹을 유지하는 것도 아마추어가 잘 따라하지 못하는 프로의 동작이다. 프로는 임팩트 구간까지 코킹을 유지한 상태로 클럽을 끌어내린다. 그리고 이후 빠르게 코킹을 풀며 클럽을 회전시킨다. 이때 빠른 헤드스피드로 볼을 타격, 보다 멀리 보낸다. 이 동작은 파리채를 휘두를 때 손목 동작을 연상하면 이해가 쉽다. 파리채를 강하게 휘두르는 방법은 손목을 꺾었다가 빠르게 풀어주는 것이다. 힘을 잔뜩 주고 휘두르는 것보다 스피드가 빠르고, 그만큼 강한 힘이 실린다. 골프 스윙도 마찬가지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