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파워 증대를 원한다면 체중을 오른쪽으로 옮긴다
미식축구에서 쿼터백은 다운필드 멀리 볼을 던지려고 할때 먼저 체중을 오른쪽으로 옮기며 몸을 오른다리 쪽으로 기울인다. 이는 오른발의 추진력을 이용해 탄력을 앞으로 이동시키는 데 도움되며, 볼을 좀 더 멀리 정확히 던질 수 있다. 강력한 장타를 때려 드라이버샷을 페어웨이 한가운데로 멀리 날려 보내려면 골퍼에게도 이와 똑같은 균형잡힌 체중 이동이 필요하다.

적절한 체중 이동 동작을 익히기 위해 연습볼 바구니를 들고 의자에 앉아 마치 정상적인 어드레스 자세를 취할 때처럼 몸을 약간 앞으로 숙인다. 이어 볼 바구니를 옆의 누군가에게 건네려는 것처럼 몸을 오른쪽으로 튼다. 이때 머리와 어깨, 상체가 타깃의 반대편으로 모두 함께 동시에 돌아가야 하며, 하체는 원래의 자리에 그대로 있어야 한다.

이러한 동작을 몇 번 반복한 뒤 실제 백스윙 때 똑같은 느낌을 다시 구축해본다. 그러면 어깨를 톱 단계로 트는 동안 체중이 오른다리로 이동하는 것을 느낄 수 있으며, 이렇게 축적한 탄력과 파워는 다운스윙 때 강력하게 풀어놓을 수 있게 된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