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하이브리드샷
한국여자골프의 자존심, 박세리가 떴다
박세리_ LPGA 투어 프로, 하나금융그룹, LPGA 통산 25승(메이저 5승), 2007년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 입회
박세리는 세계 골프사에 ‘대한민국’의 이름을 처음 올린 선수다. 1998년 LPGA 투어에 데뷔해 메이저 5승 등 통산 25승을 올렸고,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이 박세리의 스페셜레슨을 독점 게재한다.



박세리의 하이브리드샷

페어웨이우드는 페어웨이에서 볼을 가장 멀리 칠 수 있는 클럽이다. 그만큼 클럽이 길고, 로프트가 낮다. 때문에 골퍼들은 페어웨이우드 컨트롤을 어렵게 느끼고, 사용을 꺼린다. 반면 아이언은 클럽이 짧고, 로프트가 높다. 샷이 편안하고 방향성이 좋지만 페어웨이우드와 비교했을 때 샷거리가 짧다.

하이브리드는 페어웨이우드의 긴 샷거리와 아이언의 방향성, 편안함을 더한 클럽이다. 페어웨이우드와 비교했을 때 사용이 쉬워 페어웨이에서 먼 거리의 그린이나 끊어가는 샷을 할 때 제격이다. 그렇다고 하이브리드가 마냥 쉬운 것은 아니다. 여기 박세리가 하이브리드샷을 쉽게 하는 방법을 보여준다.



[Step 1] 어드레스
준비를 잘 해야 결과도 좋다. 골프스윙에서 좋은 샷을 하려면 그만큼 어드레스를 잘 취해야 한다. 박세리의 하이브리드샷 어드레스에서 나타나는 가장 큰 특징은 안정감이다. 타깃을 향해 스퀘어로 정렬한 어드레스는 몸에 불필요한 힘이 들어가지 않은 편안함이 느껴진다.



[Step 2] 백스윙톱
볼을 멀리 칠수록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확률이 높다. 그런데 긴 샷거리에 집착하면 오히려 좋지 않은 결과가 만들어질 수 있다. 스윙을 강하게 하려는 생각은 오버스윙을 부르고, 스윙의 균형이 흐트러뜨린다. 결국 임팩 정확도가 떨어져 미스샷을 하거나, 볼이 휘어지게 만든다. 따라서 백스윙톱은 몸통이 안정적으로 회전하는 선에서 멈추는 것이 현명하다. 박세리의 백스윙톱은 그렇게 높다는 느낌을 주지 않는다. 이것은 정확한 타격을 위한 절제라고 할 수 있다.



[Step 3] 다운스윙
아마추어 골퍼가 페어웨이에서 가장 많이 하는 실수가 뒤땅, 탑볼이다. 볼을 띄우고 싶은 마음에 퍼올리 듯 스윙한 결과물인데, 원인은 오른발에 집중된 체중이다. 골프 스윙에서 명심할 것은 백스윙톱에서 다운스윙으로 전환할 때 체중을 왼발에 싣는 것이다. 그리고 볼을 띄우는 것이 아니라 헤드로 찍는다고 생각한다. 그러면 로프트만큼 볼이 떠오르게 된다.



[Step 4] 임팩트
박세리의 하이브리드샷은 편안함이 돋보인다. 가볍게 스윙하고, 볼이 원하는 방향으로 날아간다. 임팩트 때 주목할 부분은 어드레스와 동일한 머리 위치, 시선, 왼발로 옮겨간 체중, 타깃과 스퀘어인 헤드 등이다.
보다 멋진 하이브리드샷을 하려면 모든 요소를 충족해야하지만 가장 집중할 부분은 머리와 시선이다. 볼이 어떻게 날아가는지 궁금한 마음에 임팩트에 앞서 머리와 시선이 타깃을 향하는 헤드업은 아마추어 골퍼의 가장 큰 실수라는 점을 알아두자.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