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띄우는 샷 익히기
아직도 어프로치샷이 불안하다면 KLPGA 투어 안송이의 노하우가 담긴 이번 레슨을 참고해보자. 그녀가 어프로치샷의 기본기부터 라이에 따른 각종 샷 기술, 그리고 상황을 극복하는 홀 공략법을 소개한다.
정리_황창연 기자, 사진_김석영(F64스튜디오), 장소
안송이_ KLPGA 투어 프로, KB금융그룹, 코브라푸마골프, 2014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10위
벙커나 해저드 등 장애물이 그린을 가로막고 있다. 홀 공략을 위해선 무엇이 필요할까? 당연히 장애물을 넘기는 샷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은 이런 상황에 심리적 압박을 받게 된다. 만약 미스샷을 한다면 더 큰 어려움에 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호에 안송이가 알려주는 팁은 실수 없이 볼을 띄워 장애물을 넘기는 방법이다. 해답은 '손목'에 있다.


손목을 눌러라
볼을 손쉽게 띄우기 위해선 가장 먼저 어드레스의 변화가 필요하다. 즉 볼을 띄우기 위한 준비를 갖추는 것이다. 보통은 볼 위치 조정으로 준비를 마무리하지만 안송이가 전하는 팁은 여기서 한 가지 더 있다. 바로 손목의 변화다. 볼을 왼쪽으로 옮기는 것 외에 추가로 손목을 눌러 헤드를 여는 것이다. 안송이는 "어드레스 때 손목을 아래쪽으로 살짝 누르면 헤드가 조금 더 열리는 효과가 생긴다"며 "이는 조그만 변화지만 같은 스윙으로 볼을 띄우는 데 훨씬 용이하다"고 설명한다.

[POINT]
어드레스 때 손목을 아래쪽으로 누를 것
추가적으로 헤드가 열리는 효과가 생긴다.



한 템포로 스윙하라
심리적인 압박이 있을 경우 원하는 대로 스윙이 잘되기란 쉽지 않다. 특히 장애물을 반드시 넘겨야 한다는 것처럼 목표가 확실하다면 더 그렇다. 몸에 힘이 들어가는 건 물론, 리듬과 템포를 잃어 미스샷이 발생하기 마련이다. 또 임팩트 때 순간적으로 힘을 줘 피니시를 끝까지 못하고 끊어 치는 스윙도 나오게 된다. 자신의 스윙을 잃어버리는 것이다.

따라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중요하다. 그리고 스윙은 한 템포로 마무리해야 한다. 리듬감 있게 한 번에 지나가듯 스윙하면 미스샷을 방지하는 데 훨씬 효과적이다. 안송이의 말이다.
"스윙 때 손에 힘을 주는 대신 스피드를 낸다는 생각으로 한 번에 클럽을 휘두르면 미스샷을 방지할 수 있다."

[POINT]
한 템포로 스윙할 것
클럽에 스피드가 생기며 미스샷을 방지할 수 있다.



헤드 끝이 보이게 하라
볼이 잘 뜰 수 있는 준비를 하고, 또 스윙도 완벽하게 했다면 추가적으로 피니시 때 손목을 약간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임팩트 이후 헤드 끝이 몸 안쪽에서 보이도록 손목을 사용하는 것이다. 이는 리듬감 있게 스윙을 마무리했다면 자연스럽게 나오는 동작이다. 따라서 헤드 끝을 자신의 몸쪽으로 보낸다는 생각으로 스윙하면 보다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POINT]
손목을 사용해 피니시 때 헤드 끝을 몸 안쪽으로 보낼 것
리드감 있게 스윙이 마무리됐다는 증거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