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롱, 쇼트아이언샷의 포인트
허윤경이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독자들에게 아이언샷의 모든 비법을 전수한다. 허윤경의 팁을 참고하면 시즌 내내 더욱 많은 버디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다.
정리_성승환 기자, 사진_최지혁(F64스튜디오), 장소
허윤경_ KLPGA 투어 프로, SBI저축은행, 팀 혼마, 2014 KLPGA 투어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우승
성공적인 아이언 플레이는 만족스럽지 못한 티샷을 만회하고 버디 기회를 제공한다. 이에 정교한 아이언 플레이에 능한 투어 프로 허윤경이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독자들에게 성공적인 아이언샷을 위한 팁을 전수한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열두 가지 아이언샷 유형을 매달 한 가지씩 선정해 족집게 레슨을 진행한다. 이 기사를 참고하면 당신도 '컴퓨터 아이언샷'을 구사해 더 많은 버디 기회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CASE 3] 처음 골프를 배울 때 사용하는 미들아이언은 능숙하게 다루지만 클럽의 길이 변화에 따른 대응 능력이 떨어진다. 이번 호에서는 롱아이언샷과 쇼트아이언샷의 볼 위치, 코킹 타이밍에 따른 궤도 변화를 알아본다.


길이 변화에 대한 기본 대응
일반적으로 골프를 처음 배울 때 미들아이언을 사용한다. 오랜 기간 미들아이언으로 스윙을 익히면서 자연스레 가장 친숙하고 다루기 쉬운 클럽이 미들아이언이 된다. 그리고 클럽 길이의 변화에 따라 셋업이나 스윙 궤도 등이 달라진다.

무엇보다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중요한 것은 볼 위치다. 볼 위치 조정 하나만으로도 샷의 질이 달라진다. 방법은 간단하다. 볼 1개 씩 차이를 두고 좌우로 셋업하면 된다. 골퍼의 시선을 기준으로 롱아이언은 왼쪽, 쇼트아이언은 오른쪽이다. 정확한 볼 위치를 위해 신중하게 스탠스를 선다.

허윤경의 생생 팁!
"롱아이언샷의 경우 미들이나 쇼트아이언보다 테이크백을 길게 가져간다. 클럽이 길기 때문에 당연한 현상이다. 특히 드라이버샷이나 페어웨이우드샷처럼 약간 인으로 들어서 아웃으로 뿌리는 스타일로 스윙한다. 쇼트아이언은 가파르게 백스윙해서 가파르게 다운스윙한다. 디보트를 깊게 낸다는 생각으로 찍어치는 느낌이면 정확한 임팩트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롱아이언의 다소 늦은 코킹 타이밍

스윙 궤도 완만하게
롱아이언은 긴 클럽 특성상 완만한 스윙 궤도를 만들어야하기 때문에 코킹 타이밍을 비교적 늦게 가져갈 필요가 있다. 사진과 같이 클럽을 잡은 양손이 허리 높이를 통과할 때 코킹을 시작한다. 그리고 테이크어웨이를 길게 가져감으로써 완만한 궤도와 넓은 아크로 스윙을 완성한다.



쇼트아이언의 빠른 코킹 타이밍

스윙 궤도 가파르게
쇼트아이언은 짧은 클럽 특성상 가파른 스윙 궤도를 만들어야하기 때문에 코킹 타이밍을 비교적 빠르게 가져갈 필요가 있다. 사진과 같이 클럽을 잡은 양손이 허벅지 부근에 왔을 때 이미 왼팔과 샤프트가 수직을 이루고 있는 모습이다. 또 가파른 궤도로 볼을 공략해야 좋은 결과가 나온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