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좀 더 쉽게 코스를 공략하는 방법
한국남자골프를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 김대현이 좀 더 쉽게 코스를 공략하는 방법, 즉 스코어를 줄일 수 있는 코스 매니지먼트에 대해 알려준다. 프로 선수들이 어떤 시각으로 코스를 바라보는지를 배운다면 좀 더 현명한 플레이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글_류시환 기자, 사진_김석영(F64스튜디오), 장소_
김대현_ KPGA 투어 프로, 캘러웨이골프, 2012년 한국프로골프대상 베스트샷상
이달의 홀 공략 가이드
Lotte Sky Hill Country Club, Ocean 6

2015 KLPGA 투어 개막전(제8회 롯데마트 여자오픈)이 열린 롯데스카이힐 제주CC는 토너먼트 코스로 명성을 얻고 있다. 전략적인 코스 디자인과 난이도 높은 세팅이 특징이다. 이달에는 롯데스카이힐 제주CC 오션 코스 6번홀 공략 가이드를 소개한다.

[공략법]
"프로 골퍼에게 파5 홀은 '버디 홀'로 불린다. 장타자뿐만 아니라 정확도에 초점을 맞춘 단타자도 마찬가지다. 장타자는 2온에 성공하면 2퍼트로 손쉽게 버디를 낚고, 경우에 따라 이글도 가능하다. 단타자는 티샷 후 페어웨이우드로 최대한 그린 가까이 볼을 보내면 짧은 거리의 어프로치샷을 하게 된다. 이때 볼을 홀 가까이 붙이면 버디를 할 수 있다." 파5 홀의 버디 확률이 높다는 김대현의 설명이다.

그런데 이러한 공식 적용이 어려운 홀이 있다. 오션 6번홀이 꼭 그렇다. 장타자의 2온 도전이 무모하게 느껴지고, 단타자도 두 번째 샷을 그린 근처에 보내는 것이 그리 만만하지 않아서다.

2온을 하려면 티잉그라운드에서 3번 구역으로 티샷을 해야 한다. 홀까지 최단거리인데 워터해저드를 넘겨야 한다는 점이 문제다. 골드를 기준으로 캐리 260야드를 치지 못하면 볼이 물에 빠진다. 화이트는 196야드다. 여기에 러프지역을 넘어가야하므로 최소 30야드를 더해야 한다.

티샷을 잘 해도 두 번째 샷이 쉽지 않다. 3번 구역 페어웨이를 가로지르는 카트길이 있는데, 이곳에서 그린까지 202야드다. 티샷이 이곳에 이르려면 최소한 360야드를 쳐야 하는데 쉽지 않다. 결국 티샷 후 230~250야드 거리를 똑바로 쳐야 2온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그린 오른쪽 워터해저드와 왼쪽, 뒤쪽 OB 구역도 극복해야 한다.

김대현은 오션 6번홀에서 버디보다 '안전한 공략'을 최선으로 꼽았다. 티잉그라운드에서 2번 구역으로 티샷 후, 3번 구역으로 두 번째 샷을 하는 것이다. 특히 두 번째 샷으로 최대한 그린 가까이 볼을 보낸다는 생각을 자제했다. 대신 4개의 벙커 너머부터 100야드 거리목까지 구역을 두 번째 공략지점으로 정했다. 이후 세 번째 샷으로 그린을 공략하는 것이 위험요소를 피하는 현명한 공략법으로 소개했다.

[알아봅시다] 오션 6번홀은?
길이: 골드 585야드(535미터), 블루 548야드(501미터), 화이트 516야드(472미터), 레드 489야드(447미터)
모양: 워터해저드 때문에 티잉그라운드 구역(1번), 첫 번째 IP 구역(2번), 두 번째 IP 구역(3번)이 각각 독립된 섬처럼 보인다. 1번에서 2번으로 넘어가는 길목, 1번에서 곧장 3번으로 넘어가는 길목에 워터해저드가 있다. 특히 티잉그라운드부터 그린까지 이어지는 워터해저드가 상당히 위협적인 요소로 작용한다.



[김대현의 Tip] 바람을 확인한다

티잉그라운드에 오른 김대현이 잔디를 한 웅큼 뜯었다. 그리고 잔디를 공중에 뿌리자 바람을 타고 날렸다. 골프대회 때 흔히 볼 수 있는 선수들의 행동으로 바람을 확인하는 방법이었다. 김대현은 "볼이 바람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샷을 하기 전에 확인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며 "바람은 거리 증감, 방향(휘어짐)에 영향을 미치므로 클럽 선택, 에이밍(정렬) 때 활용하라"고 조언했다.

POINT 잔디를 뜯어 날리면 바람을 확인할 수 있다


[김대현의 Tip] 드라이버를 고집하지 않는다

티샷 공략지점을 2번 구역 페어웨이로 정한 김대현은 3번 우드를 꺼내들었다. 장타보다 페어웨이를 적중하는 샷이 더욱 중요해서다. 특히 2번 구역 오른쪽에 벙커, 왼쪽에 워터해저드가 자리해 정확한 티샷이 요구된다. 때문에 드라이버를 고집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김대현의 판단이다. 골드에서 250야드, 화이트에서 200야드 정도면 2번 구역 IP 지점에 볼을 보낼 수 있다.

POINT 때론 드라이버 장타보다 3번 우드나 하이브리드의 정확도가 중요하다.


[김대현의 Tip] 티를 높게 꽂는다

맞바람이 불어 샷거리가 짧아진다고 판단한 김대현은 3번 우드를 잡았다. 그리고 티를 꽂은 후 볼을 올렸다. 이때 김대현이 팁 하나를 전했다. "3번 우드와 하이브리드로 티샷을 하면 드라이버보다 방향성이 좋다. 그런데 오히려 드라이버보다 다루기 어렵다는 골퍼가 많다. 좀 더 쉽게 두 클럽으로 티샷을 하는 방법이라면 티를 높게 꽂는 것이다. 뒤땅 부담이 줄어 편안한 스윙으로 페이스 중심에 볼을 맞힐 수 있다."

POINT 티를 높게 꽂으면 3번 우드, 하이브리드 티샷이 쉬워진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