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짧은 퍼팅의 성공률을 높이려면
충분히 성공할 수 있는 퍼팅(3.6미터 이내)을 번번이 실패한다면 스트로크를 할 때 어깨 말고 다른 것을 움직이기 때문일 공산이 크다. 하이핸디캐퍼의 경우에는 범인이 다리일 때가 많다. 볼이 굴러가는 것을 보기 위해 너무 일찍 몸을 타깃 쪽으로 돌리는 경향이 있는데, 그럴 경우 헤드가 아웃-인 경로로 움직이게 된다.

아래 소개하는 연습법은 몸을 너무 일찍 오픈하는 것을 막아줄 것이다. 평소처럼 퍼팅 스탠스를 잡고 오른허벅지 바깥쪽에 웨지를 45°로 기대 놓는다. 그 상태에서 스트로크를 한다. 몸을 회전하면 그립이 바지 위로 미끄러지고, 심지어 그라운드로 떨어지는 느낌을 받게 될 것이다.

허리 아래와 목 위쪽의 몸을 전혀 움직이지 않고 어깨만을 이용해서 스트로크에 힘을 가하도록 노력해보자. 그러면 스트로크가 안정되면서 홀 중앙으로 볼을 명중시킬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