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여성 골퍼를 위한 샷거리 향상법
짧은 드라이버 샷거리가 고민인 여성골퍼가 많다.
해결책은 체중을 왼발로 옮기며 스윙에 힘을 더하는 것이다.
신지은 KLPGA 정회원, 잭니클라우스 골프아카데미(남서울)
여성골퍼 대부분 짧은 샷거리로 고민한다. 남성에 비해 근력과 힘이 약해 스윙에 힘을 싣지 못하고, 스윙스피드도 느려서다, 이를 곱씹어보면 스윙에 힘을 싣고, 스윙스피드를 높이면 샷거리를 늘릴 수 있다는 결론에 도달한다. 그 방법을 신지은이 소개한다.




스윙에 체중을 싣는다.
“여성골퍼는 팔만으로 스윙하는 경우가 많다. 스윙스피드가 느리고, 강력한 힘이 실리지 않는 이유다. 샷거리를 늘리려면 다운스윙 때 체중을 왼발로 옮기며 스윙에 힘을 더해줘야 한다. 몸통을 빠르게 회전하지 못하더라도 체중만 왼발에 실어주면 그만큼 강한 힘이 볼에 전달된다. 연습방법은 간단하다. 정상적으로 스윙을 하되, 임팩트 후 타깃을 향해 걸어가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체중이 저절로 타깃 쪽 발에 실리며 스윙에 힘을 더할 수 있다.”

신지은은 스윙에 힘을 싣는 것과 함께 짧은 시간에 스윙스피드를 높이는 방법도 소개했다. 클럽을 거꾸로 잡고 스윙을 10회 정도 하는 것이다. 가벼운 샤프트 무게에 맞춰 스윙하기 때문에 스윙스피드가 자연스럽게 빨라진다. 이후 클럽을 돌려 잡고 스윙하면 즉흥적인 스윙스피드 향상으로 샷거리 증대를 경험할 수 있다.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