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터무니없는 미스샷 제거
허윤경이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독자들에게 아이언샷의 모든 비법을 전수한다.
허윤경의 팁을 참고하면 시즌 내내 더욱 많은 버디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다.
정리_성승환 기자, 사진_최지혁(F64스튜디오), 장소
오른발을 일찍 떼지 않고 머리를 고정시킨 상태에서 임팩트에 집중한다. 이동작을 반복 연습해 몸에 익혀놓으면 토핑과는 영원히 작별이다.
허윤경 KLPGA 투어 프로, SBI저축은행, 팀 혼마, 2014 KLPGA 투어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우승
성공적인 아이언 플레이는 만족스럽지 못한 티샷을 만회하고 버디 기회를 제공한다. 이에 정교한 아이언 플레이에 능한 투어 프로 허윤경이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독자들에게 성공적인 아이언샷을 위한 팁을 전수한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열두 가지 아이언샷 유형을 매달 한 가지씩 선정해 족집게 레슨을 진행한다. 이 기사를 참고하면 당신도 ‘컴퓨터 아이언샷’을 구사해 더 많은 버디 기회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CASE 4
라운드를 하다보면 누구나 터무니없는 미스샷을 할 때가 있다. 특히 페어웨이에서 아이언을 이용할 때 발생하는 미스샷은 뒤땅이나 토핑이 대표적이다. 뒤땅과 토핑에 치명적인 잘못된 포인트 두 가지를 짚어보자.



뒤땅의 원인은 캐스팅
흔히 뒤땅은 다운스윙 때 체중이동이 원활하지 않은 경우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허윤경은 뒤땅의 원인으로 가장 먼저 코킹을 언급했다. 사진과 같이 백스윙 때 만들어진 코킹을 허리춤까지 유지하면서 다운스윙 할 필요가 있다. 코킹이 빨리 풀리면 다운스윙 때 헤드의 위치가 일찌감치 낮아져 볼 뒤 지면을 건드리게 된다.


허윤경의 생생 팁!
"드라이버 스윙에서 코킹을 끌고 내려오는 게 중요한 것처럼 아이언샷도 마찬가지다. 보통 허리춤까지 코킹을 유지했다가 빠르게 풀면서 릴리스해야 한다. 그러면 뒤땅이 발생하지 않을뿐더러 샷거리도 유지된다."


▲ 잘못된 동작



오른발 빨리 데면 토핑 발생
토핑의 가장 흔한 원인은 헤드업, 임팩트 때 왼어깨가 일찌감치 들리는 동작을 꼽을 수 있다. 라운드 때 중상급자들은 토핑을 낸 뒤 스스로 “임팩트 때 일어나버렸다”고 자책하기도 한다. 그리고 여기에 덧붙여 허윤경은 “체중을 너무 빨리 옮겨 임팩트 때 오른발이 일찍 떨어지면 토핑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과 같이 임팩트 직전에 이미 오른발이 떨어지면 부정확한 임팩트가 발생한다.


▲ 잘못된 동작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close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More 레슨&정보